사회 > 사회일반

검찰, '다스 120억' 관리한 협력업체 직원 소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1-13 21:08:3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주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심을 받고 있는 자동차부품제조업체 다스(DAS)의 비자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20억여원을 직접 관리했던 다스 협력업체 직원을 비공개로 소환 조사했다.

 서울동부지검에 꾸려진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사건 수사팀'은 다스 협력업체 세광공업 경리업무를 담당하던 이모씨를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이씨는 다스의 경리직원 조모씨의 부탁을 받고 약 80억원을 자신과 지인들의 계좌에 입금해 관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돈은 5년간 120억4300만원으로 불어났다.

검찰은 이씨를 상대로 조씨에게 돈을 부탁받게 된 경위와 이후 돈을 다스 계좌로 넘긴 과정 등을 캐물은 것으로 보인다. 또 조씨가 이씨에게 써준 것으로 보도된 자필 확인서에 대해서도 조사한 것으로 전해진다.

 검찰은 이씨에 대한 조사를 마친 후 조씨를 불러 조사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gogogir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