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하와이 의원, "북핵 오보는 피난문자 발송단추 잘못 누른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1-14 07:17:24
associate_pic
【호놀룰루(미 하와이주)=AP/뉴시스】미 하와이주에 13일(현지시간) 탄도미사일이 하와이주를 향해 날아오고 있다는 경보가 휴대전화를 통해 발령돼 하와이주 전체가 완전히 공황 상태에 빠졌다. 그러나 이러한 경보는 잘못 발령된 것으로 드러났다. 스마트폰으로 전달된 경보를 캡처한 모습으로 '하와이가 탄도미사일 위협에 처했다. 즉각 대피하라, 훈련이 아니다'라고 쓰여 있다. 2018.1.14
【호놀룰루( 하와이) = AP/뉴시스】차미례 기자 =  13일 아침 하와이섬 전체를 혼란 속에 몰아넣은 주민들에 대한 북한 미사일 발사 경고와 대피 요청 문자의 발송 원인은 주 공무원들의 실수로 밝혀졌다고 주 하원의장 스콧 사이키의원이 같은 날 오전 10시 45분(현지시간)  발표했다.

 이 날 긴급 문자메시지 내용은 북한에서 발사된 미사일이 하와이로 날아오고 있다는 것이었지만 미사일 공격은 없었고 관리들은 이 문자 발송이 실수였다고 밝혔다.

 데이비드 이게 주지사의 대변인도 이 문자 발송이 실수로 이뤄졌음을 언론에 확인해주었지만 그 이상의 자세한 경위는 밝히지 않았다.

 사이키 의원은 이 날 오보 문자가 발송되고 나서 실수였다는 해명이 30분이나 지나서 이뤄진 것도 극심한 공포와 혼란을 키웠다며 주 정부 비상대책본부의 늑장 대응을 비난했다.

  그는 성명을 발표,  " 정부의 비상대책본부는 전혀 준비태세가 되어 있지 않고 비상사태에 대처할 능력도 없다"면서 하와이 의회가 이 사건에 대해 즉시 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 편 이 미사일 오보 소동으로 호놀룰루에서 열리고 있던 소니 오픈 골프대회에 참가한 프로골프 선수들도 큰 타격을 입었다.  PGA투어 선수인 콜트 크노스트는 이 날 아침 와이키키 비치의 호텔에서 로비에 내려갔더니 모든 사람들이 짐을 싸들고 공포에 휩싸여서 "우린 이제 어떻게 하지?"하며 우왕좌왕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골프 장 내의 한 호텔에서 아침을 먹던 다른 선수들도 갑자기 요란한 경고음이 잇따라 들리면서 공포에 휩싸였다고 전했다.  선수들 중 한 명인 찰스 하월 3세는 모든 사람들이 경보에 당황했지만 어떻게 해야할지를 몰랐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모두는 서로 서로 얼굴만 쳐다보고 있었다"고 말했다.

 cm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