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강남역 맛의 거리' 보행자우선도로 조성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1-14 10:16:5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서울 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지난해말 강남역 맛의 거리(신논현역~CGV강남점 구간)에 보행자우선도로 조성을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보행자우선도로는 폭 10m 미만 도로로 보행자와 차량이 같이 이용하되 보행자의 안전과 편의를 우선적으로 고려해 설치하는 도로다.

 구는 강남역 맛의 거리 일부 구간인 신논현역~CGV강남점 구간을 지난해 연말 완공했다. 올해는 나머지 구간인 CGV강남점~강남역 구간을 조성할 예정이다.

 강남구 최초 보행자우선도로인 강남역 맛의 거리는 극장·음식점·쇼핑몰 등이 밀집해있다. 인근에 국기원·강남스타일 포토존·강남대로 미디어폴 등이 있어 국내외 관광객들을 비롯한 많은 젊은이가 찾는 강남 대표명소다.

 구는 도로교통공단 등 교통전문가와 보행환경전문가 의견을 반영해 보도와 차도의 구분을 없앴다. 교차로 중심으로 양쪽 도로 설계에 변화를 줘 운전자 서행을 유도했다.

 또 생활도로 30㎞로 제한속도를 하향하는 등 보행자 안전성을 향상시켰다. 수차례 상인회와 간담회를 통해 도로포장 디자인에 관한 주민의견을 수렴했다.

 구간 내 2개 교차로에는 주변 강남대로 등에서 유입되는 차량과 2000명의 보행자(오후 7~9시 기준)가 혼잡하게 얽히는 거리의 특성을 감안해 '교차로 알림이'를 시범 설치했다.

 교차로 알림이는 신호등이 없는 이면도로 교차로 바닥 중앙에 설치하면 차량이 교차로에 접근할 때 광센서가 차량 전조등의 빛을 인식한다. 이후 진입 차량 좌우 방향 차로로 적색 LED등이 점멸해 운전자 서행을 유도한다.
 
 신동명 교통정책과장은 "지난해 완공한 신논현역~CGV 강남점 구간에 이어 올해는 CGV 강남점~강남역 구간을 보행자우선도로로 조성할 계획"이라며 "신논현역에서 강남역 구간까지 이면도로 전 구간이 새롭게 디자인 포장으로 단장되면 도시미관과 보행자 안전이 한층 개선돼 더 많은 사람들이 찾는 명소로 거듭나 지역상권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