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한진그룹 조양호-조원태 부자, 평창올림픽 성화봉송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1-14 10:10:09  |  수정 2018-01-14 10:30:0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과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부자가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성화 봉송 릴레이에 참여했다.

 14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조양호 회장과 조원태 사장은 광화문 세종대로 구간의 봉송주자로 나서 성화를 봉송했다. 재계 부자가 성화봉송 주자로 나선 것은 처음있는 일이다.

 올림픽 성화는 지난해 11월1일 대한항공 특별 전세기를 통해 아테네에서 인천공항으로 들어온 후 전국을 돌았고, 13일 서울에 입성했다.

 조원태 사장이 먼저 이전 주자로부터 성화를 전달받아 프레스센터에서 파이낸스빌딩 사이를 뛰었고, 조양호 회장은 이를 이어받아 파이낸스빌딩에서 세종대로 사거리까지 구간을 달렸다. 대한항공 운항승무원, 정비사 등 임직원 20명도 봉송지원 주자로 함께 뛰었다.

 조양호 회장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동계패럴림픽대회 유치와 성공적 개최를 위해 남다른 열정을 쏟아왔다. 2009년 9월부터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위원장으로 활동하며 2011년 7월 올림픽 유치에 성공했고, 2014년 7월 조직위원장으로 취임해 2년동안 경기장 신설, 스폰서십 확보 등 성공적인 올림픽 개최를 위한 준비사항을 차질 없이 완수해냈다.

 한진그룹은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다양한 지원을 펼치고 있다.

associate_pic
대한항공은 2015년 3월 IOC와 '2018 평창동계올림픽' 후원 협약을 맺고 국내 후원사 중 최고 등급인 공식파트너(Tier1)로서 항공권 등 현물을 지속 후원하고 있다.

 또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에 대한항공을 비롯한 한진그룹의 인력 45명을 파견, 국제업무, 마케팅, 전산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원을 하고 있다.

 pj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