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일본인 54.8% "아베 정부 개헌에 반대"…전번보다 6.2%P 높아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1-14 18:47:3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재준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집권하는 동안 헌법 개정을 반대한다는 의견이 절반을 넘어선 54.8%에 달했다고 교도와 로이터 통신이 14일 보도했다.

이들 통신에 따르면 교도 통신이 13,14일 이틀간 실시한 전국 전화여론조사 결과 아베 총리 정부 하에서 개헌에 반대한다고 밝힌 일본인이 2017년 12월 전번조사 때보다 6.2% 포인트나 상승했다.

아베 정권 기간에 헌법을 개정하는데 찬성한다고 답한 일본인은 33.0%로 집계됐다. 종전 36.0%에서 3.0% 포인트 떨어졌다.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전 총리 등이 주장하는 전체 원자력발전소의 즉각 가동정지에는 찬성이 49.0%, 반대는 42.6%이었다.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49.7%로 전번조사 때 47.2%에 비해 2.5% 포인트 높아졌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은 36.6%로 전번의 40.4%보다 3.8% 포인트 저하했다.

또한 헌법9조에 자위대를 명기하자는 아베 총리의 제안에 대해선 반대한다고 답한 비율이 52.7%로 찬성 35.3%를 훨씬 상회했다.

북한과 중국의 탄도 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장거리 순항 미사일 도입에 관해서는 찬성이 41.7%로 반대 46.7%에 5% 포인트나 미치지 못했다.

앞서 닛케이 신문이 12월17일 시행한 여론조사에선 아베 내각 지지율이 50%를 기록, 11월 하순 조사 때와 비교해 보합세를 나타냈다.

장기 집권의 안정감과 외교에 대한 기대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지만 '학원비리'에 대한 불신감 역시 여전히 강한 것으로 드러났다. 불지지율은 40%를 기록했다.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한때 30%대 중반까지 급락했다가 개각 및 중의원 선거를 거쳐 50%선을 회복하기도 했다.

지지 이유로는 '안정감'을 꼽은 응답자가 43%로 가장 많고, 북한 등에 대한 위기대응 능력을 나타내는 '국제 감각'이 30%로 집계됐다.

불지지 이유로는 '인품을 신뢰할 수 없다'가 43%, '자민당 중심의 내각이기 때문'이 41%,  '정책이 나쁘다'가 31%로 각각 나타났다.

 yjj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