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서울 북촌 공공한옥 5곳 지정…체험형 이색한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1-19 11:15: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한옥이 밀집한 종로구 북촌 일대에 시민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다양한 이색한옥이 문을 열었다.

 서울시는 서울 공공한옥 5곳의 신규 운영자 선정을 완료하고 12~1월 일제히 운영을 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서울 공공한옥은 서울시가 2001년 시작한 북촌 가꾸기 사업의 하나다. 멸실 위기에 있는 한옥을 보존하기 위해 한옥을 매입한 후 전통공방·역사가옥·문화시설 등으로 운영 중인 한옥을 의미한다. 시민 공모를 거쳐 운영자를 선정해 시세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임대료를 받고 운영하는 방식이다.

 이번에 문을 연 5곳은 북촌책방·북촌한옥청·한옥문화원·전통홍염공방·직물놀이공방이다.

 북촌책방은 기존 공방으로 쓰이던 공공한옥을 주민편의시설로 전환한 곳이다. 지난해 12월부터 운영하고 있다. 헌책 판매, 독서동아리 활동, 인문학 강좌, 낭독체험 등 책을 매개로 한 다양한 문화활동 프로그램이 열린다.

 북촌책방은 종로구민과 재학생에게는 참가비의 20% 할인혜택을 제공한다. 운영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일요일과 월요일은 휴무다. 위치는 북촌로5길 19-12(문의 02-995-6630)다.

 종로구 가회동에 있는 북촌 한옥청(聽)은 한옥과 한옥지역의 역사문화적 가치와 관련된 전시·교육·포럼·지역행사 등을 위한 대관 시설이다. 올해 3월에서 7월 사이 대관이용을 원하면 다음달 20일까지 한옥포털 홈페이지(http://hanok.seoul.go.kr)에서 신청할 수 있다.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월요일은 휴무다. 위치는 북촌로12길 29-1(문의 02-2133-5580)이다.

 한옥문화원은 기존 게스트 하우스로 운영됐던 한옥을 도서관·전시실 등 한옥교육·연구시설로 전환한 곳이다. 한옥 관련 서적자료를 열람할 수 있는 한옥자료 도서관, 실존하는 한옥의 목구조를 5분의 1 크기로 축조 재현한 한옥모형 전시실 등이 있다. 1999년 설립돼 한옥 관련 교육·출판·연구 사업을 진행해 온 한옥문화원이 입주해 공공성을 더했다.
 
 한옥문화원은 한옥 전문인력 양성, 한옥 전문서적 발행, 한옥연구 등 기존사업은 물론 일반인을 대상으로 하는 한옥체험·세미나 등 한옥문화 교류의 장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할 예정이다. 운영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다. 휴관일은 일요일과 월요일이다. 위치는 계동길 103-7(문의 02-741-7441)이다.

 전통홍염공방은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49호 홍염장 김경열 선생의 공방이다. 공방에서 전통홍염 방식으로 재현한 다양한 복원작품을 감상하고 사전 예약자에 한해 천연염색을 체험해볼 수 있다.
 
 전통홍염은 잇꽃(紅花)을 이용한 염색이다. 조선시대에는 제도적으로 홍색을 장려해 상의원과 제용감에 각각 10인의 홍염장이 있었다. 전통홍염은 임금의 대홍색을 띠는 붉은 홍룡포를 비롯해 궁중의 복식·생활용품까지 널리 사용됐다.
 
 공방에 방문하면 홍염의 각 작업 과정에 대한 설명을 들을 수 있다. 사전 예약 후 방문하면 각종 천연염재를 이용해 다양한 색채의 자연염색을 체험할 수 있다.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위치는 창덕궁5길 10(문의 010-3993-3325)이다.

 직물놀이공방은 섬유공예가 이명애 선생의 공방이다. 점점 사라져가는 전통 직조방식을 바탕으로 한 다양한 섬유공예를 선보인다. 직물짜기 시연, 섬유공예 체험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지역 노인을 위한 무료 손뜨개 강좌가 열린다. 지역주민과 학생 대상 체험 프로그램 비용은 20~30% 할인된다.

 직물놀이공방은 전통 수직기(手織機) 전시와 직물짜기 시연을 통해 전통직물에 대한 일반인의 이해를 높이고 전통적 방법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다양한 섬유공예 작품을 소개한다. 직물을 활용한 간단한 섬유공예 체험 프로그램, 전문 교육강좌도 운영한다. 운영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다. 휴관일은 일요일과 월요일이다. 위치는 북촌로11가길 14(문의 010-3326-5383)다.

 서울 공공한옥에 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한옥포털 홈페이지(http://hanok.seoul.go.kr)를 통해 확인하면 된다.

 시는 "북촌 지역의 젠트리피케이션으로 인한 주민편의시설 감소, 관광객 증가로 인한 정주성 침해 등 지역사회 문제를 개선하고 한옥지역의 역사문화적 가치를 보존하기 위해 공공한옥의 용도를 더 확장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정유승 서울시 주택건축국장은 "우리 고유 주거문화인 한옥의 우수성을 알리고자 장소적 체험을 제공하고 있는 공공한옥은 전통공방에서부터 역사가옥, 주민문화시설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게 운영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시민과 지역주민의 수요, 지역 정체성에 부합한 공공한옥 운영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