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단독]네이버, "'댓글조작 의혹' 진실 밝히자"…경찰에 수사의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1-20 06:06: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오동현 기자 = 네이버가 자사 뉴스 서비스의 댓글을 조작했다는 의혹의 진실을 규명하자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것으로 20일 확인됐다.

 네이버 측은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 올라온 네이버 뉴스 서비스에 대한 댓글조작 의혹을 투명하게 밝히고자 분당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말했다. 

 지난 1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포털사이트 네이버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왔고, 현재까지 1만여명의 국민들이 청원에 참여했다.

 이와 관련, 네이버 관계자는 "명확한 의혹 해소를 위해서는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조사와 법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면서 "지난 19일 경찰에 정식으로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네이버가 뉴스 댓글 조작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의혹을 제기한 청원인은 게시글을 통해 "포털사이트, 특히 '네이버'안의 기사에 달린 댓글 중 상당수가 조작으로 강력히 의심되는 정황들이 너무나 많이 발견되고 있다"며 "매크로 및 프로그램 등으로 추정되는 비정상적인 댓글 및 추천 현상, 그리고 네이버 내부의 도움이 있다고 의심되는 현상이 많이 있다"고 주장했다.

 또 "기사가 작성되자마자 악의적인 댓글이 달리고, 몇 분 지나지도 않아 추천수가 상당히 많이 올라가서 그 기사를 접하는 사람에게 최상위로 노출된다"면서 "네이버 댓글조작으로 강력히 의심되는 이 현상에 대해 법적인 조치가 분명 필요하다고 생각된다"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그러면서 "조작이라고 추정된다"는 유튜브 동영상 링크를 첨부했다. 해당 동영상에는 한 언론사가 보도한 ▲남북 "한반도기 앞세워 공동입장·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이라는 제목의 기사 댓글 '공감/비공감' 추천수가 짧은 시간에 급격히 올라가는 장면이 담겼다. 

 네이버에 확인한 결과, 해당 기사는 모바일 메인뉴스 최상단에 노출된 이력이 있었다. 이에 따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카페, 블로그)로 해당 기사가 공유·확산된 것으로 전해졌다.

 네이버 관계자는 "네이버가 자체적으로 사실관계를 파악해 의혹을 해명한다면 믿지 않을 것 같았다"며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간 만큼 이슈가 정치권 등으로 확산될 우려가 있어서 명확한 사실관계를 밝히고자 경찰에 수사를 맡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말로 어떤 특정 집단이 댓글을 조작하기 위해 매크로 및 프로그램을 사용했다면 업무방해죄에 해당할 수 있다"며 "진상을 밝혀 네이버가 이같은 의혹을 더이상 받지 않았으면 한다"고 전했다.

 odong8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