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이영학 "아내 성매매 알선 등 모두 인정"…재판 중 눈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1-23 11:44:27  |  수정 2018-01-23 15:48:5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진희 = 여중생을 살해하고 사체를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어금니 아빠' 이영학씨가 첫 재판을 받기 위해 17일 오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이씨는 지난 9월30일 중학생 딸의 친구 A(14)양을 집으로 유인해 수면제(향정신성의약품)을 몰래 먹여 재운 후 추행하고 A양이 잠에서 깨어나자 신고를 두려워한 나머지 목을 졸라 살해해 강원 영월군 야산에 사체를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17.11.17.photo@newsis.com
검찰, 30일 이영학 부녀 구형 예정
 재판부, 피해자 父 양형증인 채택

 【서울=뉴시스】채윤태 기자 = '어금니 아빠' 이영학(36)씨가 아내 최모(32·사망)씨에게 성매매를 알선 등 자신의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 이씨와 딸 이모(15)양 등에 대한 결심공판은 30일 열린다.

 23일 서울북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이성호)의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이씨는 자신의 성매매 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상해, 기부금품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 위반, 무고죄 등 모든 혐의에 대해 인정했다.

 이씨는 지난해 6~9월 부인 최씨로 하여금 10여명의 남성들과 성매매를 하도록 알선하고 딸 이양의 수술·치료비 후원금으로 속여 걷은 총 8억원 가량을 개인적으로 사용한 혐의, 부인 최씨를 모기약 캔으로 때린 혐의 등으로 추가 기소돼 이날 재판을 받았다.

 이 판사가 이씨에게 이 같은 혐의를 인정하느냐고 묻자 이씨의 변호사가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씨는 재판 중에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재판부는 또 검찰이 증인으로 신청한 피해자 A(14·사망)양의 아버지 B씨를 이씨의 양형증인으로 채택했다. 검찰은 지난 10일 4차 공판에서 "피해자 유족인 B씨가 판사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씨 등 피의자들이 대부분 혐의를 인정함에 따라 재판부는 30일 오후 3시 결심공판을 열 예정이다. 이날 이씨와 이양 등의 최후 변론을 듣고 B씨가 이씨의 양형과 관련해 증언할 예정이다.

 이씨는 앞선 재판에서 중학생 딸 친구를 유인해 추행한 뒤 살해·유기한 혐의, 교통사고를 가장해 총 약 2830만원 가량의 보험금을 타낸 혐의도 인정했다. 이씨와 범행을 공모해 사기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지인 박모(37)씨도 와 형 이모(40)씨도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chaideseu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