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富보고서③]부자 60% "향후 2~3년 안에 부동산 안판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1-31 13:10:1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연초부터 강남 지역을 중심으로 서울 집값이 큰 폭으로 오르고 있는 가운데 8일 오전 서울 송파구 잠실동 부동산중개업소 밀집 지역에 전세와 매매 시세표 안내문이 붙어 있다. 부동산 114조사에 따르면 새해 첫 주의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33% 오르며 새해 첫주 기준 큰 폭으로 상승했다 밝혔다.서울 아파트값 상승은 강남구(0.78%), 송파구(0.71%), 양천구(0.44%) 등 재건축 이슈와 개발 호재가 있는 지역이 주도했다. 2018.01.08. park7691@newsis.com

【서울=뉴시스】조현아 기자 = 정부의 갖은 부동산 규제책에도 부자들의 부동산 자산 선호도는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자들의 약 60%가 향후 2~3년 내에 투자용 부동산을 매각할 뜻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31일 국내 부자들의 자산관리 행태와 라이프 스타일을 분석한 '2018년 코리안 웰스 리포트(Korean Wealth Report)'를 발표했다. 이번 분석은 금융자산 10억원 이상을 보유한 KEB하나은행 PB고객 80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이뤄졌다.

보고서에 따르면 주택담보대출을 옥죄고 다주택자의 세제부담을 강화하는 내용의 부동산 대책 시행 이후 주택을 매각했다고 답한 응답자는 전체의 4.7%에 불과했다. 향후 2~3년 내에 보유 중인 투자용 부동산을 매각할 뜻이 없다는 응답자는 58.6%에 달했다. 실제 부자들의 자산 구성을 보면 부동산 자산은 50.6%로 금융자산(43.6%)보다 더 높았다. 전체 응답자의 85.6%는 투자 목적으로 주택을 최소 한 채 이상 보유했다.
 
오히려 거주용 주택 및 아파트에 대한 투자 의향은 13.5%로 1년 전(9.0%)보다 증가했다. 투자 목적도 같은 기간 12.0%에서 16.0%로 늘어났다. 반면 건물이나 상가에 투자할 의향이 있다는 응답자는 47.6%로 지난해 조사 때(57%)보다 약 9%p 줄었다.

보고서는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직접적인 자산 포트폴리오 변화에 영향을 미치기 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hach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