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종합]금감원, 채용비리 5개은행 檢고발…KB금융 윤종규회장 조카도 '특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1-31 21:18:17
associate_pic
KEB하나은행, KB국민은행, JB광주은행, BNK부산은행, DGB대구은행…총 22건 적발
KB금융 윤종규 회장 조카, 서류전형·면접 최하위 불구, 최종 합격돼

【서울=뉴시스】곽경호 기자 = 금융감독원이 KEB하나은행과 KB국민은행, JB광주은행, BNK부산은행, DGB대구은행 등 시중은행 5곳을 채용비리 혐의로 오는 1일 검찰에 고발키로 했다.

특히 이들 가운데 KB국민은행은 윤종규 KB금융 회장 조카의 특혜 채용 정황도 포함돼 향후 검찰 수사가 주목된다.

금감원이 31일 심상정 정의당 의원실에 제출한 '은행권 채용비리 검사 잠정결과 및 향후계획' 보고서에 따르면 채용비리로 적발된 은행은 하나·국민·광주·부산·대구 등 5곳으로 확인됐다.

우선 하나은행의 채용비리가 총 13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 중 청탁에 따른 특혜 채용이 6건이었다. 하나은행은 2016년 신규채용 당시 사외이사의 지인인 지원자가 필기전형과 1차 면접에서 최하위 점수를 받았음에도 전형 공고에도 없던 '글로벌 우대'를 적용했고, 임원면접 점수도 임의로 올려 최종 합격시켰다.

계열 카드사 사장의 지인 자녀가 임원면접 점수에서 불합격을 받았지만 점수를 조작해 최종 합격시키기도 했다.

특정대학 출신 합격을 위한 면접점수 조작은 7건이었다. 소위 '명문대' 출신 지원자 7명의 점수는 올리고 수도권 등 다른 대학 출신 지원자 7명의 점수는 내리는 방식으로 합격과 불합격을 조정했다.

국민은행은 2015년 신규 채용 당시 윤 회장의 조카가 서류전형에서 840명 중 813등, 1차 면접에서 300명 중 273등으로 최하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2차 면접시 최고등급을 받아 최종 4등으로 합격했다.

국민은행은 또  2015년 신규채용에서 전 사외이사의 자녀가 서류전형에서 공동 840등으로 '꼴찌'였음에도 서류전형 인원을 840명에서 870명으로 늘려 해당 전형을 통과시키고 최종 합격토록 했다.

대구은행은 2016년 은행 임직원과 관련 있는 3명의 지원자가 인성점수에서 합격 기준에서 미달했음에도 간이면접에서 최초등급을 부여해 최종 합격시켰다.

국민은행과 대구은행의 채용비리는 각각 3건이었다.

부산은행은 전 국회의원 딸 2명을 특혜 채용한 정황이 포착됐고 대구은행도 은행 임직원 지인 3명을 특혜 채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금감원 관계자는 "내일 대검찰청에 이들 5개 은행의 채용비리 정황을 고발할 계획"이라며 "수사는 대검이 각 관할 검찰로 배당해 이뤄지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kyou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