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홍준표, '류여해 주장 보도' MBN에 취재거부 통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2-02 13:00:00

associate_pic
【남양주=뉴시스】배훈식 기자 = 홍준표(왼쪽) 자유한국당 대표와 류여해 전 최고위원. 2017.07.03.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이근홍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일 류여해 전 최고위원의 발언을 보도한 언론사에 취재거부를 통보하며 '가짜뉴스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신임당협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에서 "MBN은 오늘부로 출입 금지다. 기자들은 철수하라"며 "앞으로 당사 출입도 못한다. 이제 안되겠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어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글을 올려 "MBN에서 제가 류 전 최고위원을 수년간 성희롱했다고 보도를 했다"며 "류 전 최고위원을 안 것은 지난해 4월 대선, 적반하장 방송에 출연할 때부터인데 어떻게 수년간 성희롱을 했다는 보도를 할 수 있나"라고 지적했다.

 그는 "성희롱을 한 일도 없고 34년 공직 생활 동안 여성스캔들 한 번 없는 저를 이런 식으로 음해하는 가짜언론은 더이상 두고 볼수가 없어 오늘 부터 MBN은 당사 부스를 빼고 당사출입 금지, 취재거부, 전 당원들에게 시청 거부하도록 독려하겠다"며 "SNS에만 가짜뉴스가 있는 것이 아니라 종편에도 가짜뉴스가 범람하고 있다. 더이상 참고 볼 수가 없어 오늘부터 한국당에서는 가짜뉴스와의 전쟁을 선포한다"고 강조했다.

 실제 한국당은 이날 문자메시지를 통해 "금일 MBN에서 당 대표 관련 가짜뉴스가 있었다"며 "이에 한국당은 향후 MBN에 대해 ▲당 출입금지 및 부스제거 ▲당 소속 의원 및 당직자 등 취재거부 ▲해당 언론 시청거부 운동 독려 등의 조치를 한다"고 전했다.

 MBN은 전날(1일) '류여해도 미투(Me Too) 동참'이란 제목의 기사를 통해 홍 대표가 자신에 대해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류 전 최고위원의 주장을 보도했다.

 lkh201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