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 2030 N포세대 10명중 8명 '그래도 꿈 있다'…'나는 진보적' 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2-06 06:00:00  |  수정 2018-03-05 09:36:47
associate_pic
서울연구원 '서울 미래세대 리포트'
여성·30대·도심-동북권·화이트칼라 '진보적'
2030세대 "선거 때 투표해야 좋은 시민"

【서울=뉴시스】임재희 기자 = 서울 2030세대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46%가 자신의 정치적 성향을 '진보적'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수적' 성향을 보인 청년은 10명중 1~2명 정도에 그쳤다.

 5일 서울연구원이 지난해 6월 서울에 사는 20~39세 청년층 10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조사해 발표한 '서울 미래세대 리포트: 꿈과 현실, 그리고 정치의식'에 따르면 자신이 진보적이라고 응답한 사람은 전체의 45.5%(매우 진보적 4.0%+다소 진보적 41.5%)이었다.

 중도라고 답한 사람은 39.0%였으며 보수적이라고 답한 사람은 15.5%(매우 보수적 1.4%+다소 보수적 14.1%)에 불과했다.

 진보적 성향은 남성(42.8%)보다 여성(48.2%) 청년에게서 높게 나타났다. 30대(30~34세 48.6%+35~39세 46.9%), 도심권(54.0%)과 동북권(49.3%), 화이트칼라(47.1%) 계층에서 진보적이라는 응답자가 많았다.

 반대로 보수적 성향을 지닌 청년은 여성(13.6%)보다 남성(17.4%)이 많았으며, 동남권(19.2%), 블루칼라·자영업자(18.3%) 집단에서 높게 나왔다.

 전체 서울시민과 비교하면 미래세대에서 진보성향이 두드러졌다. 모든 연령대 서울시민을 상대로 한 2016년 서울서베이에서 시민들의 정치성향은 진보 38.2%, 보수 32.1%, 중도 29.7% 순으로 나타났다. 40.9%와 52.0%가 보수라고 답한 50대와 60대 이상 영향이 컸다.

 연구책임을 맡은 변미리 서울연구원 글로벌미래연구센터 센터장은 "미래세대의 정치적 성향은 반수에 약간 못 미치는 정도로 자신이 '진보적'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이러한 미래세대의 정치적 지형을 서울시민 전체와 비교해 보면 미래세대가 갖는 상대적 진보성을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 2030세대는 좋은 시민이 되는 데 중요한 덕목(5점 척도)으론 '선거 때 항상 투표하는 것'(4.52점)을 꼽았다. 그 다음으로 '탈세하지 않는 것'(4.37점), '법과 규칙을 항상 잘 지키는 것'(4.29점), '정부가 하는 일을 늘 지켜보는 것'(4.00점) 등이 4점 이상으로 집계됐다.

 '다른 의견을 가진 사람들을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3.96점)이나 '나보다 못 사는 한국에 있는 사람을 도움'(3.34점), '나보다 못 사는 외국에 있는 사람을 도움'(2.92점) 등 타인에 대한 포용성 항목은 상대적으로 낮게 나왔다.

 이에대해 변 센터장은 "정부와 정치에 비판적인 시각을 가지는 것이 타인에 대한 포용성보다 좋은 시민이 되는 데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이라며 "결론적으로 미래세대가 생각하는 좋은 시민 조건은 투표권을 행사해 자신의 의견을 표출하고 납세와 법규 준수 등 시민으로서 의무를 다하며 지속해서 정부와 정치에 관심을 가지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연애·출산·결혼·대인관계·내집 마련 등을 포기한 'N포세대'라고도 불리는 이들 2030세대 10명중 8명(80.4%)은 꿈이 있다고 응답했다. 꿈이 있는 청년들은 77.7%가 '실현 가능하다'고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꿈을 실현하는 데 가장 필요한 것은 인적 네트워크인  '좋은 사람을 아는 것'(4.16점)이었다. 이어 '국가의 정책적 지원'(3.75점), '사회적 환경'(3.75점)이 '부모의 경제력'(3.47점)', '부모의 인맥'(3.02점), '부모의 교육수준'(2.72점)보다 높았다.

 변 센터장은 "미래세대들은 꿈을 실현하는 데 수저계급론과 같이 부모의 경제력이나 배경보다 국가의 지원이나 트렌드나 유행 등 사회의 환경, 좋은 사람들을 아는 것 등과 같이 사회적 인프라가 더 중요하다고 판단하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들 세대가 가진 꿈으로는 '내가 원하는 일자리'가 4.07점으로 가장 높았으며 '취업'(3.91점), '내집 마련'(3.91점), '원만한 대인관계'(3.89점), '연애'(3.36점), '결혼'(3.17점) 순이었다. '출산'은 2.91점으로 바라는 정도가 가장 낮았다.

 한편 10명 중 4명인 40.9%는 현재 상태를 '행복하지도 불행하지도 않다'고 설명했다. '행복하다'는 응답자는 38.5%, '불행하다'는 응답자는 20.6%였다. 행복한 삶을 위한 요소로는 '건강'(4.70점)을 '소득이나 재산'(4.45점), '배우자'(4.29점) 등보다 높게 꼽았다.

 '평소에 스트레스를 얼마나 받느냐'는 물음엔 88.5%가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했다. 스트레스는 여성(91.6%)이 남성(85.4%)보다, 기혼자(91.6%)가 미혼자(87.1%)보다 많이 받았다. 연령이 높을수록, 학력 수준이 낮을수록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다.

 lim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