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급증하는 전기차' 폐배터리 관리방안 만든다…12일 공청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2-11 12:00:00  |  수정 2018-02-11 14:17:4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기차 보급대수.(제공=환경부)

【서울=뉴시스】사회정책팀 =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는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을 위한 토론회가 오는 12일 오후 2시 국회에서 열린다.
 
 환경부는 11일 ‘전기차 폐배터리 자원순환성 제고를 위한 토론회’를 신창현 의원(더불어민주당)과 공동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전기차가 폐차될 경우 폐배터리를 반납받은 환경부나 지자체가 효과적이고 안전하게 관리하는 방안을 도출할 예정이다.
 
 현재 전기차 폐배터리 규정은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라 구매보조금을 받은 전기차를 폐차할 경우 탈거된 배터리를 해당 지자체에 반납하도록 돼  있다.

 하지만 반납된 배터리의 재활용, 분해, 처리방법에 대해서는 세부적인 절차가 없어 관련 규정 마련이 필요한 실정이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허세진 한국생산성본부 선임전문위원이 ‘전기차 폐배터리 자원순환성 제고를 위한 제도개선과 정책방향’을 발제하며 조지혜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자원순환연구실장, 정진섭 한국자동차자원순환협회 부회장, 류희연 현대자동차 미래에너지연구팀 책임연구원, 이강윤 르노삼성자동차 대외협력부장, 송상석 녹색교통운동 사무처장, 이형섭 환경부 대기환경과장 등 전문가들이 전기차 폐배터리 자원순환 방안에 대한 토론을 펼친다. 

 김종률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최근 전기차 보급이 급격히 늘어남에 따라 몇 년후에는 폐배터리 발생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재활용 등 효과적이고 안전한 처리 체계를 미리 구축하고 관련 환경산업도 육성하기 위해 입법기관과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7년말 기준 전국에 보급된 전기차는 2만5593대로 2016년 5914대, 지난해 1만3826대 등 매년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jungche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