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유통/생활경제

G9, 해외직구 서비스 강화 후 매출 2배 '껑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2-12 10:04:1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선윤 기자 = 종합쇼핑몰 G9(지구)가 해외직구 서비스에 역량을 집중하면서 해외직구 특화 쇼핑몰로 거듭난다. 가격경쟁에 몰두하고 있는 국내 이커머스 시장에서 해외직구 콘텐츠를 선점해 확실한 차별화를 꾀하겠다는 전략이다.

  G9는 이달 초 디자인 및 기능 등 해외직구를 강조하는 방향으로 모바일 앱을 전면 개편했다고 12일 밝혔다. 박보검이 등장하는 새 브랜드 캠페인은 아예 해외직구를 전면에 내세우고 '지구직구 지리지'를 메인 슬로건으로 내걸었다.

 G9는 지난해 말부터 해외직구 강화에 방점을 찍고 다양한 사전 준비를 했다. 특히 해외 쇼핑사이트에서 활동하는 현지 판매자를 직접 영입하는 등 경쟁력 있는 상품을 확보하는 데 주력했다. 실제 상품 확보를 본격화한 지난해 11월 한 달 만에 상품 수가 44%나 늘었다. 

 상품 구색이 늘자 관련 매출도 크게 뛰었다. 지난해 11월 이후 3개월 간 해외직구의 월 평균 매출은 지난해 상반기 월 평균 매출과 비교하면 2배(103%) 이상 급증했다. 이에 따라 16% 수준이던 전체에서의 해외직구 매출 비중도 최근 26%까지 크게 확대됐다. 올 들어 G9에서 판매되는 제품의 4개 중 1개가 해외직구 제품인 셈이다. 이 같은 성공 경험에 고무된 G9 측은 당분간 경쟁력 있는 상품 확보에 집중하면서 올해 상반기까지 지금의 2배 수준으로 상품 수를 대폭 늘린다는 계획이다. 

 G9는 그동안에도 해외직구 분야에서는 기존 쇼핑몰들이 보여주지 않았던 파격적인 정책으로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상품 가격에 관부가세와 해외배송비를 전부 포함시켜 가격을 명료화 한 것이 대표적인 예다. 추가 비용을 고려해야 하는 불편함을 없애고, 해외직구 제품도 직관적인 쇼핑이 가능하도록 개선한 것이다. 매번 입력해야 했던 개인통관고유번호 입력 절차도 최초 1회만 입력하도록 바꿨다.
 
 김정남 G9 총괄 본부장은 "G9는 그동안 해외직구 시 겪을 수 있는 불편한 경험을 개선하기 위해 혁신적이면서도 과감한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도입해 왔다"며 "앞으로도 더 편리한 해외직구를 위한 새로운 시도와 함께 경쟁력 있는 상품 확보에 힘쓰면서 국내 최고의 해외직구 특화 사이트로 성장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csy62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