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문화적 도시 재생' 사업지 1억 지원...19일부터 공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2-13 09:49:0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현주 기자 =‘문화적 도시재생’은 무분별한 물리적 개발로 인한 부작용을 예방하고, 도시의 문화적 자원을 바탕으로 하는 새로운 문화적, 사회적 활동을 통해 침체된 도심과 공동체의 기능을 활성화하는 것이 목적다.

올해 정부는 도시재생뉴딜과 연계해 시범사업으로 4개 내외 지자체를 선정, 사업을 추진해 우수사례를 만들고 이를 확산하는 데 중점을 둔다.

 문화재생 사업지로 선정되면 쇠퇴한 지역 내 유휴 다중공간의 문화적 활용을 위한 프로그램 사업비(국비 1억 원 내외)가 지원된다.

  사업지 선정을 위한 평가는 사업계획의 타당성, 실현 가능성, 문화재생 효과성 등을 중심으로 진행하며 3월 중에 최종 사업지를 확정할 계획이다.

  이를위해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는 19일부터 3월 9일까지 ‘2018 문화적 도시재생사업(이하 문화재생 사업) 공모’를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진행한다.

   문체부는 현재 ▲ 지역문화전문인력 양성과 배치, ▲ 문화 프로그램 지원(생활문화공동체, 문화가 있는 날 등), ▲ 문화적 공간 조성(폐산업시설 문화재생, 생활문화센터, 작은 도서관 등) 등 도시를 문화적 삶의 장소로 활성화하기 위한 다양한 사업들을 추진하고 있다. 문화 중심의 도시재생을 추진하는 지자체는 도시재생뉴딜과 문체부의 다양한 사업을 유기적으로 연계해 지역 활력 제고 등, 체감 효과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문체부 고욱성 지역문화정책관은 “문화재생 시범사업을 통해 지역의 문화와 역사, 도시문제, 주민수요 등을 고려한 문화재생 모델을 찾아내고, 장소를 기반으로 한 지역문화가 활성화되기를 바란다”며 “장기적으로는 문화적 관점에서 공간과 도시를 재구성하는 문화재생 시스템이 정착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hy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