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대구/경북

김관용 지사 "국립지진방재연구원 동해안에 설립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2-13 15:55:22
associate_pic
【안동=뉴시스】류상현 기자 =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13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대구경북 안전 및 생활점검회의에서 동해안에 국립지진방재연구원와 원자력해제연구원의 설립 필요성을 역설하고 있다. 2018.02.13 (사진=경북도 제공)  photo@newsis.com
【안동=뉴시스】류상현 기자 =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13일 자유한국당의 '대구경북 안전 및 생활점검 회의'에 참석해 국립지진방재연구원의 경북 동해안 설립 필요성을 강하게 주장했다.

김 지사는 "지난 2016년, 2017년 연속 경북 동해안에서 규모 5.8, 5.4의 강진이 잇따라 발생됐는데도 중앙정부와 정치권은 우리 주장에 귀를 기울이지 않고 있다"며 아쉬움을 나타내고 "지진발생 위험이 가장 높은 경북 동해안에 지진 조사 방재 연구기관인 국립 지진방재연구원 설치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일본, 미국 등의 경우에도 지진이 가장 자주 나는 지역에 연구기관이 있다. 지진을 체계적이고 종합적으로 연구할 수 있는 기관 설립이 시급하다"고 역설했다.

 원자력해체연구원의 동해안 설립도 강조했다.

김 지사는 "경북은 국내 원전의 절반이 있어 노후원전은 계속 늘 것"이라며 "경북에는 한국전력기술, 한수원, 원자력환경공단, 한전KPS 등이 있어 해체 기술만 들어오면 원전 전주기 형성으로 원전 인프라 간 연계 효과를 높일 수 있다. 원전 해체 기술이 가장 절실한 경북에 원자력해체연구원이 설치돼야 한다"고 당 차원의 지원을 강력히 요청했다.

또 "주민접점 기관에 안전기능을 부여해 365일, 24시간 상시안전점검이 가능하도록 해야 한다"며 '읍면동 주민안전팀 신설'을 주장해 참석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대구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이 날 회의에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함진규 정책위의장을 비롯해 김관용 경북지사와 권영진 대구시장, 시도 주요 간부들이 대거 참석해 시도민 안전, 생활물가, 지역현안 등을 논의했다.

 spri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