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시 데이트폭력·디지털성범죄 막는다…2차 인권정책 계획 발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2-14 06:0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시청.2016.03.15. (사진 = 서울시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사회행정팀 = 서울시가 데이트폭력이나 디지털성범죄 등 생활인권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등 인권정책을 강화한다.

 서울시는 오는 2018년부터 2022년까지의 인권정책을 담은 ‘제2차 인권정책 기본계획’을 14일 발표했다.

 ‘포용’을 핵심 키워드로 하는 서울시의 2기 인권정책은 우선 사각지대에 놓여 있거나 사회적 편견이 심한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실태파악, 상담, 피해자지원, 자립역량강화, 인식개선캠페인 등을 진행한다.

 이에따라 법제도나 노동환경적으로 열악한 아르바이트 청소년 노동권 실태를 꾸준히 파악하고 노동권리 교육 및 상담 등을 통해 아르바이트 청소년 인권 보호 및 노동존중 사회 문화를 확산시킬 방침이다.

 또한 법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데이트폭력 피해자나 피해 정도가 심각한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들을 지원하고 범죄를 예방할 수 있는 ‘여성안심서비스’를 실시키로 했다. 

 아울러 지자체중 선도적으로 사회적 편견에 시달리는 한부모, 미혼모에 대한 생활코디네이터를 통해 개인별 맞춤형 상담을 제공하고 인식 개선 홍보사업도 추진한다. 

 인권친화적 도시 공간 조성도 추진된다.
 
 시는 불안한 노동여건으로 열악해지는 주거권 개선, 장애인도 사회구성원으로 살아가는 공동체, 누구나 손쉽게 도시공간을 공유하는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를위해 장애인 탈시설화 사업이 2기에도 지속 추진되며 어린이, 장애인, 어르신 등 교통약자나 짐을 든 시민 및 여행객 등 누구나 장애없이 이동할 수 있도록 교통약자에 대한 배려가 이뤄지며 유니버설 디자인 적용 제도화, 무장애 관광 도시 등도 추진된다.

 이밖에 서울시는 사회적 소수자, 다양성과 포용가치 확산을 위한 시민 참여 캠페인과 인권제도 및 협치를 강화할 예정이다.

 서울시 전효관 서울혁신기획관은 “제2차 인권정책 기본계획을 통해 현재 우리 사회의 분열과 갈등이 해소되고 서울이 모두가 함께 누리고 참여하는 인권 공동체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밝혔다.

 seoul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