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뉴욕 증시, 인플레 공포 극복 상승 마감…다우지수 1.0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2-15 06:44:14
associate_pic
【뉴욕=AP/뉴시스】뉴욕 증권거래소 전광판에 12일 다우존스 산업평균 지수가 올랐음을 알려주는 표시가 떠 있다. 미 증시는 14일 지난 1월 근원 소비자물가지수(CPI)가 0.3% 올랐다는 노동부 발표로 하락 출발했지만 투자자들이 인플레에 따른 금리 인상 가속화 공포를 극복하면서 상승세로 반전, 다우 지수가 1.03% 오르는 등 4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2018.2.15
【뉴욕=AP/뉴시스】유세진 기자 = 비교적 큰 폭으로 하락 출발했던 미국 증시는 14일(현지시간) 투자자들이 인플레이션에 따른 금리 인상 가속화 공포를 극복하면서 상승 마감했다. 이로써 미 증시는 4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 폭락 장세에서 어느 정도 벗어난 것이 아니냐는 안도감을 주고 있다.

 미 증시는 이날 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지난 1월 0.3% 상승했다는 노동부 발표에 따라 인플레가 확산되면서 금리 인상 속도로 빨라질 것이라는 우려를 불러 하락 출발했었다.

 또 채권 금리가 상승하면서 은행주들이 강세를 나타내 이날 주가 상승을 이끌었다. 뱅크 오브 아메리카(BoA) 주가는 이날 2.6% 올라 크게 상승했다.

 기술주와 소비재 회사 주식들도 전반적 상승세를 나타냈다.

 다우존스 지수는 253.04포인트(1.03%) 뛰어 2만4893.49로 거래를 마쳤다.

 S&P 500 지수는 35.69포인트(1.34%) 오른 2698.63으로 장을 마감했고 기술주 위주의 나스닥 지수는 130.10포인트(1.86%) 상승해 7143.62로 폐장했다.

 10년 만기 재무부 채권 금리는 2.91%로 올랐다.

 dbtpwl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