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배우 김지현, 이윤택 성폭행 폭로 "임신했고 낙태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2-20 09:08:4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이윤택 전 극단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30스튜디오에서 성추행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한편 한국극작가협회는 이 전 감독을 회원에서 제명한다고 지난 17일 입장을 냈다. 이와 함께 한국여성연극협회가 성명을 내는 등 각종 연극 단체에서도 이 전 감독 사태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2018.02.19.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훈 기자 = '성추행 논란'에 이어 '성폭행 의혹'까지 휩싸인 이윤택(66) 전 극단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에 대한 폭로가 잇따르고 있다.

배우 김지현은 19일 SNS에 "2005년 전 임신을 했다. 제일 친한 선배에게 말씀을 드렸고 조용히 낙태를 했다"면서 "낙태 사실을 아신 선생님(이윤택)께선 제게 200만원인가를 건네시며 미안하단 말씀을 하셨다"고 적었다.

2003년부터 2010년까지 연희단거리패에서 활동을 했다는 그는 "이후 얼마간은 절 건드리지 않으셨지만 그 사건이 점점 잊혀져갈 때 쯤 선생님께서 또 다시 절 성폭행하시기 시작했다"면서 "자신의 아이를 임신했던 아이기에 전 자신의 사람이란 말씀을 하시면서요. 괜찮다. 괜찮다고 했다"고 털어놓았다.

연희단거리패에 속해 있는 선배 단원들은 이 사실을 몰랐을 거라는 김지현은 "그때 용기내서 도와달라고 말씀 못 드려 죄송하다. 그리고 제가 나온 이후에도 분명 선생님과 피해자만이 아는 저와 같은 아픔을 가지고 있는 후배가 분명 더 있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그러나 이 전 감독은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를 드린다"면서도 잇따라 불거지고 있는 성폭행 의혹에 대해서는 인정하지 않고 있다. "폭력적이거나 물리적인 제압은 없었다. 상호간의 믿고 존중했다" 등이라고 항변하고 있다.

하지만 이 전 감독에 대한 격노는 연극인들을 넘어 일반 국민들에게까지 확산되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연극인 이윤택씨의 상습 성폭행, 성폭력 피의사실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조사, 구속 수사를 촉구한다'는 청원이 올라와 있다. 지난 17일 게재된 이 글에는 20일 오전 9시 현재 약 3만7000명이 동참했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