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韓정부,코인체크 해킹사건 북한소행으로 판단"아사히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2-20 09:25:53
associate_pic
【도쿄=AP/뉴시스】코인체크 최고경영자(CEO) 와다 고이치로(왼쪽)와 코인체크 공동 설립자이자 최고운영책임자(COO)인 유스케 오츠카가 27일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일본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체크가 전날 580억엔(약 5659억원) 상당의 가상화폐를 해킹당했다. 2018.01.27
"국가정보원이 최근 국회 정보위에 보고"
일본 정부 관계자 "한국에 수사요청 계획은 없어"

 【도쿄=뉴시스】 조윤영 특파원 = 일본 가상화폐 거래사이트 코인체크의 580억엔(약 5800억원) 상당의 해킹사건을 사이버 공격에 의한 북한 소행으로 한국 정부가 판단하고 있다고 20일 아사히신문이 한국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코인체크를 해킹한 범인은 구인모집에 응한 뒤 바이러스 파일을 첨부한 메일을 보내는 수법을 사용했다. 이는 지난해 4월과 12월 한국의 가상화폐 거래사이트가 공격당한 것과 유사한 방법으로, 우리 정부는 여러 정보를 종합해본 결과 코인체크도 같은 범인이라고 분석했다는 것이다.

 아사히는 대북제재가 강화되면서 북한이 부족한 외화를 채우기 위해 보안이 약하고 전매를 반복하면서 범행의 흔적을 없앨 수 있는 가상화폐를 노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우리 국가정보원은 지난 5일 북한이 지난해 국내의 한 가상화폐 거래사이트를 해킹해 수백억원대의 가상화폐를 탈취했으며, 최근 일본에서 발생한 코인체크 해킹사건도 북한 소행으로 추정돼 추가 조사 중이라고 국회 정보위에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사히는 또 코인체크 해킹사건 수사와 관련해 한국 정부는 일본과 정보 공유를 하고 싶다고 전했지만, 일본 정부 관계자는 20일 한국에 수사 협력을 요청할 생각은 없다고 뉴시스에 밝혔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  "코인체크 해킹사건은 자체적으로 조사 중이며 현재로선 한국 정부에 수사협조를 요청할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코인체크에 대한 정보뿐만 아니라 일본의 사이버 테러 대처 능력까지도 한국에 알려질 우려가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지난 6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코인체크 해킹사건의 북한 소행 가능성과 관련해 "여러 국가와 연계해 (북한의 사이버 공격에) 대응해나가겠다"고 말하며 한국정부에 관련 협조를 요청하겠다는 직접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yunch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