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왕따 스캔들" USA투데이·BBC 등 한국 女팀추월 비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2-21 09:19:54
associate_pic
【강릉=뉴시스】김경목 기자 = 2018평창동계올림픽대회에 출전 중인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보름 선수가 20일 오후 강원 강릉시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 지하 2층 기자회견장에서 전날 끝난 팀추월 예선 결과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8.02.20. photo31@newsis.com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한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대표팀이 '따돌림 스캔들'이라는 지적과 함께 외신들의 도마 위에 올랐다.

미국 USA투데이는 21일(한국시간) "'따돌림 스캔들'이 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을 강타했다"며 "김보름, 박지우의 국가대표 자격박탈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40만 건을 넘었다"고 보도했다.

노선영(29·콜핑팀), 김보름(25·강원도청), 박지우(20·한국체대)로 이뤄진 대표팀은 19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대회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에서 3분03초76을 기록, 8개 팀 가운데 7위에 머물렀다.

팀워크가 생명인 팀추월에서 선수들의 호흡을 찾아볼 수 없었다. 3명이 나란히 달리는 팀추월 경기는 가장 늦게 결승선을 통과한 주자의 기록을 두고 경쟁한다.

그러나 마지막 바퀴를 앞두고 노선영을 제외한 김보름, 박지우만 앞으로 치고 나갔다. 마지막 주자인 노선영은 큰 격차로 뒤늦게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후 김보름과 박지우가 인터뷰에서 노선영을 탓하는 뉘앙스를 풍겼다. 저조한 경기력과 실종된 팀워크로 성난 민심에 기름을 부었다. 노선영이 홀로 울고 있는 장면도 강한 인상을 남겼다. 20일 백철기 감독과 김보름이 해명 기자회견을 가졌지만 노선영이 이에 반박하면서 진실공방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대한빙상연맹의 행정 착오로 올림픽 출전이 불투명했던 노선영이 앞서 김보름과 관련해 별도 훈련 내용을 폭로하면서 둘 사이가 크게 벌어졌다는 추측이 많다.

associate_pic
【강릉=뉴시스】추상철 기자 = 19일 오후 강원 강릉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 경기에 출전한 김보름(왼쪽부터), 노선영, 박지우 선수가 역주하고 있다. 2018.02.19.  scchoo@newsis.com
뉴욕포스트는 김보름, 박지우에 대해 "밥데용 코치가 울고 있는 노선영을 위로할 때, 한국 선수들의 어떤 케미스트리도 찾아볼 수 없었다"고 지적했다. 논란이 된 둘의 경기 후 방송 인터뷰 내용도 전했다.

야후스포츠는 "한국 스케이터들이 트랙 사이드에서 홀로 울고 있는 동료를 두고 떠났다"고 전했다.

또 영국 BBC는 "35만명 이상이 한국 스케이터 둘에 대해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해 달라는 청원을 했다. 둘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동료를 못살게 굴었다"며 김보름의 후원사 '네파'가 이달 말로 끝나는 계약을 연장하지 않겠다고 밝힌 내용을 함께 보도했다.

캐나다 매체 더 글로브 앤드 메일은 "한국 선수들의 배신이 평창올림픽에서 가장 실망스러운 장면이었다"고 했다.

fgl7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