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백악관 "'관세폭탄', 국가 단위론 예외없다...면제 신청은 가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3-03 13:05:07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미 철강 및 알루미늄 기업 최고경영진들과 만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다음주 중 수입 철강에 25%, 수입 알루미늄에 10%의 관세 부과를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8.3.2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발표한 수입 철강과 알루미늄 제품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 조치는 예외없이 적용되지만 면제를 신청할 수는 있다고 백악관 고위 관계자가 밝혔다고 마이니치 신문이 3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백악관 고위 관계자는 전날(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 조치를 일률적으로 폭넓게 적용할 방침이기에 국가 단위로는 예외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관계자는 "예외 조치를 해달라는 신청은 가능하다"고 말해 미국 안에서 조달하기 어려운 일부 제품 경우 예외로 취급할 가능성을 남겼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일 미국 철강과 알루미늄 업계 간부와 만나 수입 철강에 25%, 알루미늄에는 10%의 관세를 추가로 부과하겠다고 언명했다.

이런 수입제한 조치를 통해 미국 관련산업을 보호해 가동률을 80% 이상으로 끌어올릴 생각이라고 한다.

이에 대해 한국과 일본 등 미국 동맹국을 중심으로 자국 제품에 대해 예외 취급을 해달라는 요청이 속출하고 있다.

백악관 관계자는 "만일 예외를 인정할 경우 특정 국가를 대상 외로 하면 그만큼 다른 나라에 매기는 관세율이 올라간다"고 설명했다.

이어 관계자는 "그래도 예외 취급을 심사하는 절차를 행할 것"이라며 "하지만 국가 단위로는 아니다"라고 못 박았다.

국방부 등은 동맹국과 관계 악화를 막기 위해 중국 등으로 대상국을 좁히라고 요구하고 있다.

미국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도 의견이 갈려 자세한 검토를 진행하지 못하는 상황으로 볼 때 내주 정식 발표까지 방침이 바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한다.

 yjj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