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文대통령 "IOC덕에 북미대화·남북정상회담 연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3-08 23:01:0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 접견실에서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에게 체육훈장 청룡장을 수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03.08.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장윤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8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적극적인 노력과 지원 덕에 북한이 평창 올림픽에 참가하게 되고, 남과 북이 서로 특사를 보내며 미국과 북한의 대화 가능성을 이끌어냈다. 남북 정상회담으로도 연결이 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에게 체육훈장 청룡장을 전수하면서 이같이 밝히며 "참으로 그 성과가 놀랍다"고 평했다.

 문 대통령은 바흐 위원장에게 평창동계올림픽 개최 및 북한 선수단 참가에 대한 지지와 협조로 우리나라 스포츠의 국제적 위상 제고에 기여한 공로로 훈장을 전했다고 김의겸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런 노력이 올림픽의 성공을 넘어 북한의 비핵화와 미·북간의 관계 정상화로 이어진다면 세계 평화를 위해서도 획기적인 성과가 될 것"이라며 "모처럼 마련된 기회를 잘 살릴 수 있도록 모든 나라들이 성원해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바흐 위원장은 오는 9일 평창동계패럴림픽 개회식 참석차 방한하고 있다. 문 대통령과 바흐 위원장은 개회식에 함께 참석할 예정이다.

 바흐 위원장은 후안 안토니오 사마란치 전 IOC위원장, 거스 히딩크 전 축구국가대표 감독, 제프 플래터 FIFA 회장, 자크 로게 전 IOC위원장에 이어 우리 정부에서 체육 관련 훈장을 받은 다섯번째 외국인으로 기록됐다.

 eg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