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종합2보]안희정 검찰 자진출석…피해자 10시간 넘게 조사받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3-09 21:28:0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임태훈 기자 = 자신의 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부지방검찰청으로 자진출석,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8.03.09 taehoonlim@newsis.com
안희정 "국민·도민께 사과…성실히 조사받겠다"
롱패딩 차림 자진출두…일부 시민 욕설로 항의
피해자 김씨, 오전 10시부터 10시간 넘게 조사중 
"安, 일방적 출두 통보 매우 유감…사과 태도 아냐"

 【서울=뉴시스】 박준호 유자비 안채원 기자 = 최근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운동을 통해 성폭력 의혹이 제기된 안희정(53) 전 충남지사가 9일 검찰에 전격 출두했다.

 안 전 지사는 이날 오후 5시4분께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검에 자진 출석해 "국민 여러분 죄송합니다. 잘못했습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저로 인해서 상처를 입었을 많은 국민, 도민 여러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 올린다"며 "제 아내와 아이들 가족에게 너무 미안하다"고 심경을 밝혔다.

 일부 시민이 욕설과 함께 거칠게 항의하자 안 전 지사는 "국민 여러분 죄송합니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그러나 피해자에 대한 사과 발언은 따로 없었다.

 그는 "앞으로 검찰에서 또 성실히 조사받도록 하겠다. 국민 여러분들이 저에게 주셨던 많은 사랑과 격려 감사하다. 정말 죄송하다"고 언급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성봉 기자 = 여비서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검에 굳은 표정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8.03.09.suncho21@newsis.com

 '혐의를 인정하냐'는 취재진 질문에는 "앞으로 조사과정에서 성실하게 임하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또 자진출석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대답을 하지 않고 청사로 들어갔다.

 안 전 지사는 남색 롱패딩 차림으로 검찰에 모습을 드러냈다. 포토라인에서는 시종 담담한 표정을 지었다.

 서울서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오정희)는 안 전 지사 측과 출석 날짜를 사전에 조율하진 않았지만 피고소인 신분으로 조사하기로 결정했다.
 
 안 전 지사의 변호인 측은 이날 오후 3시40분께 검찰로 연락해 오후 5시께 자진출석하겠다는 입장을 일방적으로 통보했다.

 안 전 지사는 지난해 6월부터 올해 2월까지 자신의 수행비서였던 김지은(33)씨를 러시아, 스위스, 서울 등에서 4차례에 걸쳐 성폭행하고 수시로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날 밤 늦게까지 안 전 지사를 상대로 실제 성폭력 여부와 범행 시점, 경위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다.
 
 특히 강압 없이 합의에 의한 성관계를 맺었는지, 혹은 여비서의 거부 의사를 무시하고 도지사로서 위계나 위력을 행사해 성관계를 강요했는지, 성폭행이나 추행 과정에서 협박이나 폭행은 없었는지 등을 따질 것으로 보인다.

 김씨는 지난 5일 안 전 지사의 성폭행 의혹을 폭로하고 이튿날 검찰에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위계에 의한 간음 혐의 등으로 정식 고소했다.

 검찰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고소인 김씨를 비공개로 불러 10시간 넘게 고소 내용과 이유 등을 조사 중이다.

 김씨에게 법률지원을 하고 있는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전성협)는 안 전 지사의 갑작스러운 자진 출석 소식을 접하고 오후 5시께 문자메시지를 통해 "현재 피해자는 서부지검에서 조사받고 있다. 오늘 차분하게 마지막까지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성봉 기자 = 여비서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검에 굳은 표정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8.03.09.suncho21@newsis.com

 전성협은 다만 "안 전 지사의 일방적 출두 통보는 매우 강력히 유감"이라며 "피해자에 대한 어떤 사과의 행동과 태도도 아니다"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앞서 검찰은 안 전 지사를 출국금지하고 지난 7일부터 사흘 연속 서울 마포구의 한 오피스텔을 압수수색하고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했다. 이 오피스텔은 안 전 지사의 지인이자 수도권에서 건설사를 운영하는 송모 대표 명의로 지난 2월25일 김씨가 성폭행을 당한 장소로 지목한 곳이다.

 최근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여직원 성폭행 의혹이 추가로 제기된 상태지만, 이날 안 전 지사에 대한 신문 내용에 포함될지는 미지수다.

 이 여직원은 안 전 지사로부터 2015년 10월 서울 서교동 연구소 부근 식당에서 신체 일부를 만지는 성추행을 당했고 지난해 1월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성폭행을 당하는 등 총 7차례에 걸쳐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정식으로 고소장이 제출되지 않아 혐의 특정이 힘든 만큼 조사의 실효성이 떨어져 추후 재소환 또는 서면 등의 방식으로 검찰이 보강 조사할 가능성이 높다.

 검찰 관계자는 "고소장 접수 후 신속한 수사를 진행 중에 있다"며 "금일 출석한 안 전 충남도지사에 대해 법적 절차에 따라 가능한 범위 내에서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pjh@newsis.com
 jabiu@newsis.com
 newk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