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미투 운동'에 몰락한 안희정계…지방선거 충남 민주당 정치지형 급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3-13 09:45:32  |  수정 2018-03-13 09:52:5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임태훈 기자 = 자신의 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부지방검찰청으로 자진출석하고 있다. 2018.03.10 taehoonlim@newsis.com
【홍성=뉴시스】유효상 기자 = 사회 각계각층에서 일고 있는 미투(#Me Too)운동의 영향으로 '안희정계'가 몰락하고, '불륜설'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 박수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 사퇴론까지 거세게 제기되면서 6·13 지방선거 충남지역 더불어민주당 정치지형이 급변하고 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정무비서 성폭행 의혹으로 사퇴하고 검찰조사를 받는 피의자 신분이 된 데다, 친구인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도 민주당으로부터 충남도지사 예비후보 사퇴 권고를 받는 등 충남지역 정치의 축이 무너져버렸기 때문이다.

 박 예비후보는 12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중앙당의 예비후보 사퇴 권고에 대해 "아직 권고받지 못했다"며 못받아들이는 분위기였다. 하지만 이 자리에 참석했던 지지자들은 "이미 끝났다"는 분위기다.

 안희정, 박수현 두 젊은 정치인에 기대 지방선거를 준비해왔던 기초단체장, 지방의원 후보들도 타격이 심각하다.

 안희정, 박수현 마케팅을 선거전략으로 수립해놓고 이미 유권자들과 스킨십을 해왔는 데, 상황이 이 지경에 이르니 모두 난감해하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했던 지지자들의 얼굴은 근심으로 가득했다. 박 예비후보가 사퇴할 경우 그동안 런닝메이트로 준비했던 기초단체장, 지방의원 출마 예정자들도 출마 포기까지 고려해야 한다.
 
 박 예비후보가 사퇴할 경우 자신들의 당내 입지도 좁아지고 타 후보와 런닝메이트가 되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associate_pic
【홍성=뉴시스】함형서 기자 =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예비후보가 12일 오후 충남 홍성군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제기된 자신의 내연녀 특혜공천의혹 과 불륜 의혹 등에 대한 기자들의 질의에  생각에 잠겨 있다.2018.03.12.foodwork23@newsis.com
그렇다고 선거를 포기하고 안할 수도 없고 그저 눈치만 살피고 있을 뿐이다.

 특히 박 예비후보를 적극 지지했던 현역 광역의원, 기초의원들은 더 더욱 설 자리가 없다. 이미 누구 편이라는 프레임이 씌워져 당내 활동이 위축받을 수밖에 없다. 거기에 공천심사 또는 경선 과정에서 안희정계의 프레임에 갇혀 힘을 받지 못할 것이란 예상까지 나온다.

 이미 홍성군수에 출마하려던 오배근 충남도의원이 안 전 지사 성폭행 폭로 직후 출마포기 의사를 밝혔고 나머지 안희정, 박수현 마케팅에 나서려던 예산 고남종, 당진 강익재, 청양 김돈곤, 부여 박정현, 서천 조이환, 아산 오세현, 서산 맹정호, 태안 강철민 등의 시장군수 출마예정자들이 출마 여부에 대해 고심하고 있다.

 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안희정의 몰락에 이어 박수현까지 도지사 예비후보 사퇴는 충남정치사에 큰 손실이 아닐 수 없다"며 "두 사람만의 문제가 아니고 그를 추종하고 지지하면서 런닝메이트로 선거를 준비했던 사람들로서도 어찌해야 할지 갈팡질팡하고 있다. 빨리 당이 안정되기를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yreporte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