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경기남부

경기지역 금융취약계층 해마다 늘어······지역센터 확충 등 추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3-13 15:21:35
 【수원=뉴시스】 김동식 기자 = 채무불이행자 등 경기지역 금융취약계층이 매년 늘어나고 있다.

 13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2015년 7월부터 운영에 들어간 도(道)서민금융복지지원센터(센터)의 상담 건수는 지난해 말까지 1만2498건이다.

 워크아웃, 개인회생, 파산 등을 지원하거나 재무상태 진단 컨설팅, 대부업체 불법추심 대응 상담 등이다.

 유형별로 채무조정이 9572건으로 가장 많았고 일반문의 1101건, 재무상담 1083건 등의 순이었다. 불법추심과 복지상담은 379건, 363건씩이었다.

 연도별로 2015년 2061건에서 2016년 4935건, 지난해 5502건으로 증가했다. 지난해에만 567건이 늘어났다.

 도는 2015년의 경우, 하반기부터 상담 활동을 벌인 점을 고려하더라도 가계부채 급증으로 상담 건수가 계속 증가 추세라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2015년 7월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R&D 센터에 문을 연 경기도서민금융상담센터. 2018.03.13. (사진=경기도 제공) photo@newsis.com

 도는 채무조정, 재무컨설팅 등 금융·복지·일자리 상담수요도 늘어날 것으로 보고 상담서비스 인프라를 확충하기로 했다.

 올해 예산 확보가 순조로울 경우, 현재 수원, 의정부, 안산, 고양, 구리, 안양 등 6곳인 지역센터를 11곳까지 늘릴 계획이다. 서울은 13곳의 지역센터를 운영 중이다.

 1대 1 상담 서비스 확대를 위해 지난해 10명이었던 상담사를 15명으로 늘린다. 지역 센터 내 별도의 상담공간을 확보한다.

 도 관계자는 "일부 지역센터의 경우, 상담공간이 부족해 민원인이 자신의 처지를 설명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또 상담고객 중 채무면책 등 민원이 해결되지 못한 고객을 대상으로 사후관리도 강화한다. 정기적인 모니터링과 추가 상담 등을 통해 상담사는 지속해서 민원 해결 여부를 확인하게 된다.

 이밖에 복지관 등 182곳에서 도민 대상 기초금융교육을 벌이는 찾아가는 일자리 버스를 통해 현장 상담 서비스도 유지한다.

 ds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