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최종구 "최흥식 채용비리 의혹, 하나은행 내부 제보 추측…발본색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3-13 12:28:1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1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자료를 살피고 있다. 2018.03.13.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이현주 기자 =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3일 하나은행에 지인 아들 채용을 청탁했다는 의혹에 연루돼 사의를 표명한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문제와 관련, "하나은행 경영진들도 이런 일이 제보된다는 사실을 사전에 알고 있었을 것이라는 추론이 있다"며 하나은행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예고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정무위원회에 참석해 심상정 정의당 의원의 관련 질의에 "(해당 의혹은) 하나은행 내부가 아니면 확인하기 어려운 것들"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번 의혹 제기가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3연임 관련 금융당국의 경고에 대한 김 회장의 반격 카드라는 시각이 있다는 지적에도 "그런 시각이 있을 수 있다"며 하나은행에 대한 고강도 조사 의지를 거듭 밝혔다.

최 위원장은 "금감원장이 사임한 것은 채용비리와 관련해 의혹이 확인된 게 아니라 본인 잘못을 시인하고 사임했다고 보기는 어렵다"며 "제기된 사안에 대해 철저한 조사가 있어야 하고 그 과정에서 본인이 걸림돌이 되지 않으려고 사임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의혹이) 제기된 2013년부터 하나은행 채용비리에 대해 철저하게 확인하겠다"며 "검사 인력이나 검사 기간에 제한을 두지 않고 확실하게 조사하겠다"고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금감원장이 채용비리로 밝혀진다고 해도 금감원장으로서가 아니라 하나은행 임원에 있을 때 한 것"이라며 "채용비리가 재발되지 않도록 발본색원하겠다. 이번 조사가 감독기관 권위를 바로 세우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lovelypsyc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