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종합]검찰, 안희정 이르면 주내 재소환…대질조사 검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3-13 17:06:2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성봉 기자 = 여비서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검에 출석하며 잠시 입술을 깨물고 있다. 2018.03.09.suncho21@newsis.com
자진 출석 때는 한정적 조사…추가 소환 불가피
추가 폭로자 금주 고소, 고소인 조사 뒤 부를 듯
양 측 진술 엇갈려…거짓말탐지기 동원도 검토
"대질조사 필요하면 할 것…피해자 의사가 중요"

 【서울=뉴시스】유자비 기자 = 안희정(53) 전 충남지사로부터 성폭행 피해를 당했다는 피해자가 늘어날 가능성이 제기된 가운데 안 전 지사가 조만간 검찰에 재소환될 전망이다.

 13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오정희)는 이르면 이번주 중 안 전 지사를 재소환해 보강 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안 전 지사는 지난 9일 갑작스럽게 자진 출석해 피고소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한정적으로 수사가 이뤄질 수밖에 없었던 만큼 추가 수사가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피해자·참고인 조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추가 피해자 고소 등을 고려해 안 전 지사 재소환 일정을 검토할 전망이다. 
 
 다만 이번주 내 추가 피해자의 고소장이 들어오면 고소인 조사를 마친 뒤 안 전 지사를 다시 부를 것으로 보인다.

 이번주 또 다른 피해를 폭로했던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전직 직원이 고소를 예고한 데 이어 세번째 피해자가 나타날 가능성도 제기된 상황이다.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전성협)은 안 전 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세번째 피해 제보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고소 여부는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성협 관계자는 "안 전 지사에 의한 다른 피해자가 있다고 알고 있고 제보도 있다"며 "더 이상의 언급은 피해자 보호 원칙상 알릴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피해를 폭로했던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직원 A씨는 이번주 중 서울서부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여성 변호사 2명으로 변호인단을 꾸린 A씨 측은 현재 고소장 작성이 마무리 단계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추가 피해 제보에 대한 인지수사 착수 여부에 대해 "피해자 협조가 필요한 부분이기 때문에 우선은 검토가 필요하다"며 "안 전 지사의 재소환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검찰은 안 전 지사와 고소인 김지은(33)씨의 진술을 비교하며 압수물 분석과 참고인 조사를 병행하고 있다. 참고인 중에는 안 전 지사의 전직 수행비서 등 출장에 동행했던 관계자들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필요시 거짓말탐지기를 동원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당사자들 진술이 엇갈리고 있어서다.

 안 전 지사는 검찰 조사에서 위력이나 위계에 의한 강제성이 있는 성폭행은 아니라는 취지로 주장한 반면 김씨는 위력에 의한 성폭행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대질신문을 할지 여부는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가 될 수 있는 만큼 신중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대질신문 또는 거짓말탐지기 동원 여부에 대해 "지금 상태에선 결정할 수 없지만 필요하면 해야 할 것"이라며 "(대질신문의 경우) 2차 피해(방지)가 중요해 피해자 의사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안 전 지사는 지난해 6월부터 올해 2월까지 러시아, 스위스, 서울 등에서 김씨를 4차례 성폭행하고 수시로 성추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안 전 지사의 비서였던 김씨는 지난 6일 서부지검에 안 전 지사를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위계에 의한 간음 혐의 등으로 고소했다.

 김씨는 지난 9일 검찰에 고소인 신분으로 출석해 23시간30분 동안 조사를 받고 다음날 아침 귀가했다. 같은 날 오후 자진출석한 안 전 지사도 9시간30분 동안 피고소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김씨는 증거물로 안 전 지사에게 받은 문자 및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메시지와 범행 당일 결제했다는 서울 강남구 호텔 영수증을 제출한 상황이다.

 검찰은 성폭행 장소로 지목된 마포구 한 오피스텔을 압수수색해 폐쇄회로(CC)TV 등을 확보한 데 이어 관련 장소들에 대한 추가 압수수색도 검토 중이다.

 jab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