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조선시대 지도로 서울 옛길 620개 찾아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3-14 06:00:00
associate_pic
620개 서울옛길 현황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서울시는 18세기 조선후기 도성대지도와 2016년 지적도를 비교·대조해 한양도성 내 옛길 620개를 찾아냈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620개 서울옛길의 현재 모습을 사진과 영상으로 남기는 '서울옛길 영상기록화사업'을 추진한다. 구축된 자료는 역사도심 옛길 관리 기초자료로 활용한다.

 사진·영상 자료는 시민에게 공개된다. 시는 서울옛길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발굴해 책자를 발간하고 옛길탐방 행사를 개발해 옛길의 가치를 공유하고 확산시킨다.

associate_pic
1912년 경성부 지적원도
시는 서울옛길을 중심으로 일터, 삶터, 놀터가 어우러진 소규모 골목길 재생사업을 추진한다.

 골목길 재생사업은 도시재생활성화지역 등 일정 구역을 정해서 '면' 단위로 재생하는 기존 도시재생사업과 달리 골목길을 따라 1㎞ 이내 현장에서 추진하는 밀착형 소규모 방식 '선' 단위 재생사업이다. 현재 용산구(후암동 두텁바위로40길)와 성북구(성북동 선잠로2길) 2곳 골목길이 시범사업지로 선정됐다.

 시는 또 서울옛길 가운데 방문 가치가 있는 길 12곳을 선정했다. 12개 길의 사진·영상을 전시하는 '서울옛길 12경' 행사가 14일부터 27일까지 시청 1층 로비에서 열린다.

 시는 도성대지도(도성 내 길과 방계, 관아, 교량, 사적 등의 명칭과 위치가 자세하고 정확하게 표기돼있다. 기록 시기는 영조 29~40년인 1753~1764년)를 기초로 조선후기 한성부 대로와 중로 중 현재까지 조선시대 길의 형태가 남겨진 길을 서울옛길 12경으로 선정했다.

associate_pic
서울 옛길 12경
12개 옛길은 남북 방향 물길 중심 옛길과 동서 방향 고갯길이 대부분이다.

 물길 중심 옛길은 청계천을 중심으로 청계천 이북 인왕산·북악산에서 시작된 길과 청계천 이남 남산에서 시작된 길이다. 동서 방향 고갯길은 현재 많은 부분 훼손돼 일부구간만 남겨져 있다.

 시는 "서울의 옛길은 20세기 초반에 이르기까지 크게 변하지 않고 유지돼 왔지만 일제강점기를 거치면서 큰 변화가 일어났다"며 "일제가 도시개조를 위해 역사도심 내 냇물들의 복개를 진행하면서 옛길도 함께 사라져버리고 넓은 도로가 생겨났다. 특히 6·25 전쟁의 폐허 속에서 진행된 도시개발로 많은 옛길들이 없어지거나 잊혀졌다"고 설명했다.

 진희선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은 "서울옛길은 천년고도 서울의 역사와 삶이 깃든 소중한 자산"이라며 "다시 찾아낸 서울옛길을 유지·보전하는 데서 더 나아가 골목길 재생사업 등과 연계해 가치를 확산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