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팬텀싱어2' 우승 포레스텔라 "에볼루션 앨범처럼 진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3-14 16:44:32  |  수정 2018-03-19 09:42:0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임태훈 기자 = 그룹 포레스텔라(왼쪽부터 고우림, 강형호, 조민규, 배두훈)가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KT Square에서 데뷔 앨범 'Evolution'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03.14 taehoonlim@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훈 기자 = "저희에게는 선배님들이죠. '포르테 디 콰트로'가 남성적이고 고급스럽다면 저희 '포레스텔라'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활발한 에너지가 있어요. 포르테 디 콰트로가 신사 같은 느낌이라면 저희는 꿈과 희망과 모험이 가득한 어드벤처 같은 느낌이죠."(배두훈)

남성 4중창 프로젝트 JTBC  '팬텀싱어' 시즌2의 우승팀인 '포레스텔라(Forestella)'가 데뷔 앨범 '에볼루션(Evolution)'을 14일 발매했다.

서울대 성악과 출신의 테너 조민규, 베이스 고우림, 뮤지컬 배우 배두훈과 화학 연구원 출신 강형호로 구성된 포레스텔라는 지난해 폭 넓은 음악적인 스펙트럼을 보여주며 '팬텀싱어2'에서 우승을 거머쥐었다. 지난 2016년 '팬텀싱어' 시즌 1 우승팀인 '포르테 디 콰트로'에 이어 팬덤을 몰고 다니고 있다.

배두훈은 이날 오후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에볼루션' 쇼케이스에서 "경연 대회 때도 마찬가지였지만, 저희는 정의내리고 형용할 수 없는 팀"이라고 소개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임태훈 기자 = 그룹 포레스텔라(왼쪽부터 고우림, 강형호, 조민규, 배두훈)가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KT Square에서 데뷔 앨범 'Evolution'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03.14 taehoonlim@newsis.com
실제 포레스텔라는 클래식한 포르테 디 콰트로에 비해 엔터테인먼트형 그룹이라는 인상을 안긴다. 배두훈이 김건모, 고우림이 이선균을 성대묘사하고 다른 크로스오버 그룹에 비해 춤에 신경을 쓰는 점이 그렇다.

포레스텔라의 리더인 조민규는 "포르테 디 콰트로가 웅장하고 화음이 많은 클래식을 들려준다면, 우리도 화음이 있지만 곡마다 한 사람씩 보이는 느낌이 있어요. 예전에도 말한 적이 있지만 명품(포르테 디 콰트로)과 디자이너 브랜드(포레스텔라)의 차이"라고 전했다.
 
이런 포레스텔라의 성향은 12곡으로 가득 채운 이번 앨범에서도 드러난다.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담고자 했는데 대중음악이 도드라진다. 특히 타이틀 곡 '유 아 마이 스타(You are my star)'에는 지그재그 노트(ZigZag Note)가 함께했다. 방탄소년단, B1A4, 트와이스, 보아, 에이핑크 등과 함께 작업한 프로듀싱팀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임태훈 기자 = 그룹 포레스텔라(왼쪽부터 고우림, 강형호, 조민규, 배두훈)가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KT Square에서 데뷔 앨범 'Evolution'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03.14 taehoonlim@newsis.com
기존 팝페라그룹 또는 크로스오버 그룹에서 대중음악은 양념처럼 사용됐다. 하지만 포레스텔라는 가요가 주요 축이다. 유니버설뮤직 산하의 클래식레이블 데카를 통해 오프라인에서 클래식으로 분류돼 앨범이 유통되나, 멜론 등 음원사이트에서는 가요로 구분돼 스트리밍되고 있다.

그러나 배두훈은 처음부터 "가요를 하자고 생각했던 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좋은 노래를 우리 스타일로 불러 보자고 생각했고, 대중이 좋아할 수 있는 곡을 찾다가 자연스럽게 부르게 됐다"는 것이다. "일상에서 편히 즐길 수 있고, '이 노래 괜찮은데'라는 느낌도 주고 싶었다"고 부연했다.

포레스텔라는 우승 이후 자신들의 색깔이 무엇인지 고민했다고 했다. 앨범에 다양한 장르를 담은 건 1집, 즉 출발이기 때문이다. 조민규는 "처음에 녹음할 때 4명이 한번에 녹음실에 들어가는 것이 아닌, 한명씩 들어간다는 사실에 놀라기도 했다"면서 "현실적으로 힘든 과정이 있었고, 예술성과 대중성이 혼돈됐다"고 털어놓았다.

그럼에도 1집에 모든 것을 다 담아내고 싶었다는 욕심이다. "12곡에 공통적으로 기타 사운드가 들어가는 등 중구난방으로 흘러가지 않고 한 획으로 흘러갈 수 있을지에 대해 고민했죠. 개인적으로는 만족해요. 차트 순위 상관없이 노력을 했어요. 전보다 알게 된 것이 있고 그것이 앨범 제목처럼 진화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임태훈 기자 = 그룹 포레스텔라(왼쪽부터 고우림, 강형호, 조민규, 배두훈)가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KT Square에서 데뷔 앨범 'Evolution'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사랑의 여정'을 열창하고 있다. 2018.03.14 taehoonlim@newsis.com
강형호는 "가요가 아닌 '팬텀싱어'에서 불렀던 곡을 다시 불렀으면 새롭거나 도전하는 모습이 아니었을 것"이라면서 "여러 장르를 한 앨범에 담는 것이 과하다 싶을 수 있지만, 가요를 하겠다고 했던 것이 아니라 변화와 혁신을 위했던 것"이라고 했다.
 
한편, 포레스텔라는 지난 9일 고양을 시작으로 전국투어를 진행 중이다. 오는 17~18일과 20일 유니버설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서울 공연을 이어간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