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MB소환]이명박, 차명재산 혐의 부인…"다스, 나와 무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3-14 14:38:5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 100억 원대 뇌물수수, 횡령, 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 조사를 받기 위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2018.03.14  photo@newsis.com
이명박, "다스·도곡동 땅은 내 소유 아니다"
"편견없이 조사해 달라" 조사 전 검찰 당부
검찰, 오전 3시간50분동안 다스 의혹 조사
늦은 오후, 송경호 부장 투입 뇌물죄 조사

【서울=뉴시스】표주연 나운채 기자 = 14일 검찰 소환 조사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다스와 도곡동 땅 등 차명소유 의혹에 대해 "나와 무관하다"고 진술했다. 이 전 대통령은 검찰 조사에 앞서 "편견없이 조사해 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 전 대통령이 다스와 도곡동 땅 등 차명 의심 재산은 본인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가지고 있다"라며 "검찰 조사란 것은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식이 아니라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뇌물수수, 횡령, 조세포탈 등 혐의의 피의자로 검찰에 소환됐다. 다스와 도곡동 땅을 실제 소유하면서 각종 뇌물과 횡령 등을 저질렀다는 게 혐의 골자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9시22분께 검찰에 도착해 "전직 대통령으로써 하고 싶은 이야기 많지만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다"라며 "바라건대 역사에서 이번 일로 마지막이 됐으면 한다"라고 말한 뒤 조사실로 향했다.

 조사에 앞서 한동훈 3차장 등과 면담을 가진 이 전 대통령은 "편견없이 조사했으면 좋겠다"고 말했고, 이에 한 3차장은 "법에 따라 공정하게 수사하겠다"고 답했다.

 검찰은 오전 9시50분께부터 오후 1시11분까지 약 3시간50분에 걸친 조사를 벌인 상태다. 검찰은 조사의 양이 방대한 점을 감안해 피의자의 신분 및 개인 신상 등을 확인하는 인정 신문을 생략했다.

 오전 조사는 신봉수(48·사법연수원 29기) 첨단범죄수사1부이 먼저 다스 관련 조사에 나섰다. 오후 2시께 재개된 조사에서도 신 부장이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오전 조사에서 진술을 거부하지 않고 충실히 질문에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 전 대통령은 신 부장의 다스 관련 질문에 "다스 경영에 개입한 바 없고 나의 소유가 아니다"라는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 조사상황을 영상녹화하고 있으며, 이 수사를 지휘하는 한 3차장이 실시간으로 영상을 보며 조사 상황을 체크하고 있다. 

 조사에 참여한 변호인들도 수기로 조사 내용을 기록하며 입회 중이며, 오전에는 강훈 변호사기 이 전 대통령 옆자리에 앉아 조력했다.

 검찰은 신 부장 조사를 오후까지 마친 뒤 송경호 특수2부 부장검사(48·29기)을 투입해 조사할 계획이다.

  조사에는 지난해 박영수 특검팀에 파견돼 박근혜 전 대통령 관련 사건을 수사한 바 있는 이복현(46·32기) 특수2부 부부장검사도 참여하고 있다.

 pyo00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