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MB소환]'이명박 의혹' 절반 조사…"난 모른다" 모든 혐의 부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3-14 18:42:2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비롯해 110억원대의 뇌물수수 혐의 등을 받아 검찰에 소환된 5번째 전직 대통령이 됐다. 2018.03.14. photo@newsis.com
다스 실소유주·비자금 조성 등 조사 마쳐
민간불법자금 수수 등 뇌물죄 조사 돌입

【서울=뉴시스】표주연 이혜원 기자 = 14일 검찰 소환 조사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다스와 도곡동 땅 등 차명소유 의혹에 대해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이 전 대통령은 다스 비자금 횡령, 공무원 동원 등 대부분 의혹에 대해 "전혀 모르는 일"이라는 입장을 취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이날 오후 5시20분께 다스 실소유주 의혹에 대한 조사를 마치고,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등 뇌물죄 관련 조사에 돌입했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앞선 조사에서) 이 전 대통령이 혐의에 대부분에 대해 기본적으로 부인 취지의 진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뇌물수수, 횡령, 조세포탈 등 혐의의 피의자로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

 검찰은 다스 실소유주가 다른 의혹들의 출발선인 만큼 먼저 정리가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신봉수(48·사법연수원 29기) 첨단범죄수사1부 부장을 먼저 투입해 오전 9시50분부터 조사를 시작했다. 검찰은 그동안 수사과정에서 확보한 객관적 자료들을 일부 제시하는 방식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안지혜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은 14일 오전 9시30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할 예정이다. hokma@newsis.com
또 신 부장은 ▲차명계좌 실소유 문제 ▲다스 비자금 횡령 문제 ▲다스 소송에 공무원 등 동원한 문제 ▲대통령기록물 반출 문제 등을 조사했다.

 그러나 이 전 대통령은 약 7시간30분 가량 진행된 조사에서 일관되게 "다스는 내 소유가 아니다"라고 주장한 것으로 파악됐다. 각종 혐의에 대해 이 전 대통령은 "나는 전혀 모르는 일"이라는 입장을 고수했으며, 사실관계가 명백한 사안에 대해서는 "실무선에서 있었던 일"이라고 책임을 넘겼다. 측근들의 범죄행위에 대해서는 "보고받지 않았다"거나 "지시하지 않았다"는 진술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이 전 대통령이 모든 혐의를 부인하는 이유는 이후 법정다툼에 대비한 포석이라는 이야기도 나온다. 이 전 대통령 측근들의 진술을 제외하고 확실한 물증이 없다고 판단하고 '모든 혐의'를 부인하는 과감한 전략을 세웠다는 것이다.

 검찰은 송경호 (48·29기) 특수2부장이 투입해 뇌물죄 관련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송 부장은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 등 민간 영역 불법자금 수수 문제 등을 집중 조사한다.  송 부장은 오후 6시50분께까지 조사한 뒤 저녁식사를 위한 휴식시간을 갖고 다시 조사할 계획이다.

 검찰 관계자는 "범죄 혐의 기준으로 봤을 때 이 전 대통령이 인정하는 것은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며 "피의자가 범죄 혐의를 부인하는 건 당연한 권리 아니겠느냐"라고 말했다.

 pyo00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