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 > 기자수첩

[기자수첩]국가기록원 무책임한 블랙리스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3-29 08:00:00  |  수정 2018-04-03 06:47:1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강수윤 기자 = "아직 블랙리스트 존재를 확인하지 못했다."

 이소연 국가기록원장이 지난 15일 '기록관리혁신 TF 후속조치 계획' 브리핑에서 "박근혜정부의 기록관리계 블랙리스트의 실체를 확인하지 못했다"고 인정했다.
 
 지난 1월 민간 전문가들로 구성된 국가기록관리혁신TF는 이명박·박근혜정부시절 국가기록원내에도 '특정인사 차별·배제를 지시한 블랙리스트가 있었다'고 의혹을 제기, 박동훈 당시 국가기록원장에 대한 수사 의뢰를 권고했다.

 TF는 2015년 박 전 원장이 행안부장관에게 보고한 '국가기록원 관련 8개 위원회의 문제 위원 20명을 단계적으로 교체하도록 추진하겠다'는 내용의 문서를 공개했다. 그러나 정작 TF가 블랙리스트의 실재 여부를 확인할 결정적인 물증은 제시하지 못했다.

 박 전원장측은 즉각 블랙리스트의 실체를 강력히 부인하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두달후 국가기록원은 "블랙리스트가 있다는 확실한 증거를 못찾았다"며 성급한 폭로였음을 시인했다.
 
 뚜렷한 실체 없는 '유령 블랙리스트' 진실공방은 논란과 상처만 남겼다.

 국가기관인 국가기록원은 독립성과 중립성을 지켜야 한다. 뚜렷한 증거도 없이 성급하게 발표한 것은 매우 무책임하다.

 지난 정부인사들이 블랙리스트를 작성했다면 처벌 받아야 마땅하다. 하지만 '아니면 말고'식의 실체없는 의혹제기는 오히려 역풍을 맞을 수 있다.

 기록관리계 관계자의 한 마디.

 "우리 사회에서 블랙리스트를 만들었다고 하면 주홍글씨인데 쉽게 규정하고 정부가 바뀐다고 적폐청산식으로 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국가기록관리 분야는 정치지향적이 되면 안되며 객관적이고 공정한 분석을 해야 한다."

 sho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