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바른미래 장진영 "劉 한국당 연대 발언, 安이 입장 밝혀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3-30 13:15:4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장진영 바른미래당 미투법률지원단장(동작구을 지역위원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2018.03.26.  jc4321@newsis.com
"유승민, 창당 한 달 만에 한국당과 공생하기로 맘 바꿨나"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바른미래당 후보로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장진영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은 30일 유승민 공동대표의 발언으로 촉발된 '자유한국당 연대 논란'에 대해 "안철수 전 대표께서 명확한 입장을 밝혀 더 이상 불필요한 논란이 계속되지 않게 하라"고 촉구했다.

 장 전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자유한국당이 어떤 당인가. 박근혜, 이명박 대통령을 만들고 그들과 힘을 합쳐 나라를 거덜 낸 당"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어 "상황이 좀 어렵다고 창당 한 달 만에 창당 정신을 버리고 국민과의 약속을 위반하는 것은 죽음의 유혹에 굴복하는 것"이라며 "사는 길이 아니라 죽는 길이다. 결국 자유한국당에 먹히는 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아울러 "유 대표는 그동안 국민과 당원을 속인 것인가. 아니면 유 대표는 창당 한 달만에 자유한국당을 소멸시키는 것을 포기하고 공생하기로 마음을 바꾼 것인가"라고 유 대표에게도 날을 세웠다.

 장 전 최고위원은 "만일 유 대표께서 어제 하신 발언을 창당 전에 하셨더라면 우리 당은 100% 창당될 수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죽는 길이 아니라 사는 길로 가야 한다"며 "먹히는 길이 아니라 먹는 길로 가야 한다"고 일갈했다.

 imz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