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도종환 장관 "백지영, 김정은 위원장이 특별히 언급한 가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4-03 13:20:43
associate_pic
【평양=뉴시스】평양공연 사진공동취재단 = 2일 오전 남북평화협력기원 남측예술단을 인솔하는 도종환 문체부 장관이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김일국 체육상을 면담하고 있다. 2018.04.02.  photo@newsis.com
【평양·서울=뉴시스】 평양공연공동취재단·신효령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제 입에서 거의 동시에 '가을이 왔다'라는 표현이 나왔어요. '봄이 온다'를 잘했으니까 가을에는 '가을이 왔다'를 하자고요."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을 이끈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일 밤 평양 동평양 대극장에서 펼쳐진 '남북 평화 협력 기원 남측 예술단 평양 공연'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남측예술단 단장인 도 장관은 2일 고려호텔에서 남측 기자들을 만나 "'봄이 온다'는 타이틀이 스크린에 분홍색으로 나오니 김 위원장이 나를 쳐다보며 '제목이 참 좋다'고 했다"면서 "그래서 내가 '상징적인 표현입니다'라고 했더니 '그렇죠. 상징적인 표현이죠'라고 했다"고 전했다.

 "나중에 끝나고 나서 공연 뒷부분에 서현씨가 '푸른 버드나무'를 부르고 가수들이 '다시 만납시다' '우리의 소원은 통일'을 부르니까 김 위원장이 고무돼 가수들을 만나서 격려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조선중앙TV는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가 지난 1일 북한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남측 예술단 공연 '봄이 온다'를 관람했다고 2일 보도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 2018.04.02. (출처 =조선중앙TV 캡처) photo@newsis.com
공연을 지켜 본 김 위원장의 반응도 공개했다."'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 이런 노래는 여기서 많이 부르는 노래인 것 같아요. 김 위원장이 이 노래가 나오니까 얼굴이 환해지고요. 윤상 감독을 불러 편곡을 어떻게 했느냐고 물어보기도 하고요."

김 위원장이 특별히 언급한 가수는 백지영이었다. "워낙에 열창을 하니 백지영씨를 특별히 언급했어요. 백지영씨 노래가 신곡이냐, 남쪽에서 어느 정도의 가수냐 등을 물어봤어요. 그리고 모르는 노래나 가수가 나올 때도 어느 정도 인기가 있는 가수인지 물어봤어요. 남쪽 노래와 가수에 대해 관심이 상당하더라구요."

3일 오후 3시30분(평양시간 오후 3시)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남북 예술단 협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남북 합동공연에서는 삼지연 관현악단식 '우리의 소원은 통일'과 '다시 만납시다'가 울려 퍼질 것으로 보인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조선중앙TV는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가 지난 1일 북한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남측 예술단 공연 '봄이 온다'를 관람했다고 2일 보도했다. 2018.04.02. (출처 =조선중앙TV 캡처) photo@newsis.com
sno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