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서울

용산전자상가 4차산업혁명·청년창업 메카 'Y-밸리'로 재탄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4-03 14:0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용산전자상가 'Y밸리' 선포식. 2018.04.03. (사진 = 서울시 제공) photo@newsis.com

 개장 31년 국내 최대규모 전자제품 단지…공실률 23%로 쇠퇴
 2022년까지 산업 등 13개 세부과제 추진…4천개 점포 안정화대책 마련
 연·고대 등 5개大 '현장캠퍼스' 개설…재학생 대상 교육·창업프로그램 진행
 용산역 주변 4700평 규모 '창업주거복합시설' 조성…'스마트 통합물류시스템'도 구축

【서울=뉴시스】임재희 기자 = 한때 컴퓨터·전자제품 유통 1번지라 불렸던 용산전자상가 일대가 4차산업혁명과 청년창업의 메카 'Y밸리(Y-Valley)'로 재탄생한다.

 서울시는 3일 오후 서울 용산구 원효전자상가에서 '디지털 메이커시티 용산 Y-Valley 혁신플랫폼 선포식'을 열고 이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Y밸리는 '용산(Yongsan)전자상가에서 모든 아이디어가 실험되고 실현되는(Yes) 젊은이(Young)들의 일자리 허브 우리가 함께(You&I) 만듭니다'란 뜻이다. 5G, 드론, VR(가상현실) 등 디지털산업과 신산업이 융복합하는 '디지털 메이커시티(Digital Maker City)'이자 '청년창업 플랫폼'을 표방한다.

 1987년 문을 연 용산전자상가는 국내 최대규모 전자제품 단지다. '한글과 컴퓨터'가 개발·유통되기도 했던 이곳은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를 겪고 인터넷쇼핑이 본격화하면서 지금은 공실률이 22.7%에 달해 인적이 드문 창고형 상가로 쇠퇴했다.

 이에 시는 2022년까지 ▲산업 ▲공간 ▲거버넌스 등 3대분야 13개 세부과제를 추진한다. 선인상가, 나진상가, 원효상가, 전자랜드 등 4개 상가 4000여개 점포 상인 안정화대책을 포함한 '도시재생활성화계획'도 연말까지 내놓는다.

 컴퓨터 전자산업을 중심으로 전자제품 '제조~판매~유통'이 한곳에서 이뤄지는 경쟁력을 살려 한해 온라인 주문 6000만건을 달성하겠다는게 목표다.

 사업은 선인상가, 나진상가, 원효상가, 전자랜드 등 4개 상가 4000여개 기존 점포를 중심으로 창업·교육시설, 프로그램, 청년일자리 및 주거 등 인프라를 확충하고 주변과의 연결성을 강화하는 도시재생 방식으로 이뤄진다.

 앞서 시는 지난해 2월 이 일대 21만㎡(6만3525평)를 '도시재생활성화지역(중심시가지형)'으로 선정하고 올 1월 도시재생센터를 연바 있다.

 Y밸리는 미국 보스턴 '이노베이션 디스트릭트', 중국 심천경제특구 '화창베이' 등과 같이 시와 상인, 정부, 민간기업, 대학, 공공기관 등 16개 전략기관이 함께하는 민관협력이 핵심이다.

 고려대·연세대·성균관대·서울시립대·숙명여대 등 5개 대학은 용산전자상가에 '현장캠퍼스'를 만들어 재학생을 대상으로 교육·창업프로그램을 진행한다.

 LG유플러스는 '5G 기술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고 CJ는 지역 내 초·중학생 대상 'IT 창의코딩교육'을 운영한다. 우리은행은 영세상인 전용 '저리융자상품'을 개발한다.
 
 우선 이날 원효상가 2~3층엔 6000㎡(1815평) 규모 '용산전자 상상가'가 문을 연다. 5개 대학 현장캠퍼스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용산구 창업지원센터 등 11개 전략기관이 입주해 운영한다.

 2층에선 3D 프린터 등 첨단 장비로 시제품을 만들 수 있는 '디지털대장간'과 '마이크로팩토리' 등이 들어선다. 3층은 대학(현장캠퍼스)-공공(창업지원센터 등)-기술장인이 어우러지는 '청년창업 플랫폼'이다. 개방형 코워킹스페이스와 공유부엌, 강의실 등 시설도 마련됐다.
 
 디지털대장간과 마이크로팩토리는 용산전자상가 도시재생 공식 누리집(y-valley.org)에서 사전신청 후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시와 용산구, 입주 전략기관의 교육·체험 프로그램은 다음달부터 별도로 운영된다.

 주변과 연결성 강화를 위해 용산역과 용산전자상가를 잇는 141m 길이 '무빙워크 보행교'가 신설돼 용산국제업무지구, 용산국가공원 등과 이어진다.

 현재 주차장 등으로 쓰이는 용산역 주변 대규모 부지(국유지+시유지)에는 문화·여가·주거 기능을 갖춘 '창업주거복합시설'이 1만5566㎡(약 4709평)이 조성된다.

 택배상자들이 거리에 쌓여 보행자들에게 불편을 주지 않도록 '스마트 통합물류시스템'도 구축된다.

 선인상가 점포 1371곳은 상생협약을 맺고 입주상인들의 안정적인 영업을 보장하기로 했다. 시는 나머지 3개 상가도 연내 상생협약을 모두 체결할 수 있도록 상가주들과 협의할 계획이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5개 대학교 총장, 기업 대표, 공공기관장, 상인 등 2000여명은 이날 선포식에 참석해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드론을 주제로 다양한 체험을 해볼 수 있는 '드론마켓', 컴퓨터, 카메라, 게임기, 핸드폰 액세서리 등 용산전자상가 제품을 저렴하게 살 수 있는 '플래시마켓', 버스킹 공연 등 부대행사도 열린다.

 박원순 시장은 "용산전자상가가 변화의 중심에서 4차 산업혁명의 혁신기지로 재탄생할 것"이라며 "재생사업이 완료되는 2022년까지 주민, 상인들과 끊임없이 소통하고 정부, 기업, 공공기관과 협업해 용산전자상가의 제2의 전성기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lim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