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둔기로 동거녀 숨지게 한 50대 긴급체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4-07 14:30:14
 【영암=뉴시스】 신대희 기자 = 경찰이 동거녀를 살해한 혐의로 50대 남성을 긴급체포했다.

 전남 영암경찰서는 7일 둔기로 동거녀를 때려 살해한 혐의(살인)로 정모(58)씨를 긴급체포했다.

 정씨는 지난 5일 오전 7시께 영암군 한 주택에서 동거녀 A(53·여)씨의 머리 등을 둔기로 가격,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A씨 지인의 신고를 받고 수색 작업을 벌이던 중 지난 6일 오후 6시49분께 주택에서 숨진 A씨를 발견했다. 

 경찰 조사 결과 정씨는 "A씨가 다른 남자를 만난다"는 이유로 이 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날 오전 10시께 전남 강진군 한 야산에 세워진 A씨 차량에서 농약을 마시고 쓰러져 있는 정씨를 발견, 병원으로 옮겼다.

 경찰은 정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sdhdrea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