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도로/교통

서울에 '미세먼지 줄이는 친환경 도로포장' 깐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4-09 06:00:00
'도로포장 생애주기 관리체계' 구축
아스팔트 포장층 공용수명 30년간 유지 목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서울시는 '도로포장 유지관리 기본계획'을 시행해 표층 재포장 위주 기존 관리기법을 노후포장, 평탄성 포장, 예방포장, 긴급보수포장 관리기법으로 전환한다고 9일 밝혔다.

 이 기본계획에 담긴 '도로포장 생애주기 관리체계'는 아스팔트 전체 포장층 공용수명을 30년간 유지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1년 주기, 5년 주기, 10년 주기, 30년 주기별로 관리가 이뤄진다.

 시는 또 발전용 태양광 포장, 자동차 유해가스 저감 광촉매 포장, 자동차 소음을 저감하는 포장 등 친환경 저공해 포장기술을 국내외 연구기관과 공동개발한다.

associate_pic
시는 최근 사회문제로 대두된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도로포장면에 광촉매를 포설해 자동차 유해가스를 줄이는 포장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10일 기술보유 업체인 비앤디네트웍스와 공동개발연구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시는 이번 기본계획 시행으로 향후 10년 내에 포트홀은 50% 감소하고, 도로함몰은 80% 줄어들며, 노후화 누적률은 0%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고인석 서울시 안전총괄본부장은 "이번에 시행하는 서울시 도로포장 유지관리 기본계획은 국내 최초 도로포장분야 기본계획"이라며 "지금까지 도로가 차량통행 위주로 운영됐다면 앞으로는 미래 환경에 대비하는 멀티 자원으로 확대 활용된다"고 말했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