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천안함 좌초설' 신상철 "당시 CCTV 조작"…관계자들 고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4-10 14:21:0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천안함 좌초설을 제기하고 침몰 원인을 정부가 조작했다고 주장했던 신상철(60) 전 민군합동조사단 조사위원이 "천안함 사고 당시 폐쇄회로(CC)TV가 조작된 것으로 의심된다"며 검찰에 관계자들을 고발했다. (사진 신 전 위원 제공)
【서울=뉴시스】유자비 기자 = 천안함 좌초설을 제기하고 침몰 원인을 정부가 조작했다고 주장했던 신상철(60) 전 민군합동조사단 조사위원이 "천안함 사고 당시 폐쇄회로(CC)TV가 조작된 것으로 의심된다"며 검찰에 관계자들을 고발했다.

 신 전 위원은 10일 천안함 사고 당시 해군 헌병단 중령이었던 김옥련 전 천안함 민군합동조사단 사이버영상팀장과 천안함에 폐쇄회로(CC)TV를 제작·납품한 업체 대표 김모씨를 업무상 과실·직무유기·위증 등 혐의로 서울서부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신 전 위원은 당시 CCTV 영상 편집자와 CCTV 영상 편집을 지시한 자 등 신원 미상의 2명도 함께 고발했다.

 신 전 위원은 고발장에서 "국방부가 실종자들이 당시 후타실에서 운동하고 있었다며 공개한 CCTV 동영상은 날짜 정보가 삭제되고 시간만 기록돼 있다"며 "또 복원정보는 14분41초 분량이라고 기록하고 있으나 국방부는 단지 5분여에 불과한 영상만 제공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항해 중에는 후타실이 엄청 시끄러운데 이들은 매우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눈다. 항해 중 나타나는 집단 몸 쏠림 현상은 단 한번도 볼 수가 없다"며 사실 관계가 분명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 전 위원은 김 전 중령에 대해 "천안함 사고 당일 CCTV 영상을 사실 그대로 제시해야 할 책임이 막중한 실무책임자이나 복원 과정과 내용, 공개에 있어 납득하기 어려울 만큼 부실하다"며 "복원됐다고 주장하는 영상과 재판부에 제출된 영상이 과연 사고 당일 영상인지 여부에 심각한 의문점이 있어 책임을 묻고자 한다"고 밝혔다.

 신 전 위원은 정부와 군이 천안함 침몰 원인을 은폐, 조작하려 했다는 글과 발언 등으로 국방부장관과 해군참모총장 등 정부 및 군 관계자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8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당시 재판부는 표현의 자유를 인정해 신 전 위원이 천안함 침몰 원인에 대한 의혹 등을 주장하며 게시한 34개의 글 중 32개의 글은 비방의 목적이 없다며 무죄로 판단했다.

 다만 정부가 침몰 원인을 조작하고자 구조 및 인양 작업을 지연하고 국방부 장관이 증거인멸을 했다고 주장한 2개 글은 명예를 훼손했다며 유죄로 봤다. 현재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

 jab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