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WHO "시리아 화학공격에 500명 피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4-12 08:58:20
WHO "화학공격으로 70명 이상 사망...43명은 독성물질 노출"
associate_pic
【구타(시리아)=AP/뉴시스】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외곽의 반군 점령 지역 동구타의 두마 지역에 독가스 공격이 가해진 가운데 8일 한 건물 내부에 독가스 공격 희생자들이 쓰러져 있다. 이 사진은 시리아 민방위대 '화이트 헬멧'이 제공했다. 2018.4.9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시리아에서 지난 7일 발생한 화학무기공격으로 약 500명이 피해를 입은 것으로 집계됐다.

 11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는 성명을 통해 지난 7일 시리아 반군이 장악하고 있는 동구타 두마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청되는 화학무기공격의 영향을 받은 사람의 수가 약 500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WHO는 500명이라는 숫자에 대해 의료시설에 있던 환자들 중 독성 화학물질에 노출된 것과 일치하는 증상일 보인 사람들의 수라고 설명했다. 이들이 보인 증상은 호흡기 장애, 콧속 또는 입 안 등 점막의 심한 염증, 신경계 장애 등이다.

 지하에 은신처를 두고 있던 70명 이상이 이번 공격으로 목숨을 잃었고, 이 중 43명이 독성 화학물질에 노출돼 사망했다고 WHO는 전했다. 이와함께 두 개의 의료시설도 공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성명에서 WHO는 피해자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대기 중이라며 아무 방해를 받지 않고 그 지역에 즉시 접근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WHO의 성명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미국과 러시아가 독립적인 조사를 위한 서로의 제안을 저지한 지 하루만에 나왔다.

 러시아는 이날 오는 12일 두마에 헌병대를 배치해 치안을 유지하고, 현지 주민들에 대한 지원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화학무기금지기구(OPCW)는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오는 16일 시리아의 화학무기 사용 의혹을 논의하기 위한 회의를 소집할 것이라고 전했다. OPCW는 또 두마에서 진상 조사를 벌일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jael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