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세월호 참사 4주기 추모…서울·목포·안산·해외 '노란 물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4-14 05:00:00
세월호 단체 '4주기 국민 참여 행사' 예정
오후 4시 노란 리본 플래시몹, 7시 본행사
청소년과 함께 하는 전교조 행사도 열려
서울 외 지역에서도 집회 등 추모 행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416가족협의회와 416연대 등 세월호 관련 단체는 14일 오후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4·16 세월호 참사 4주기 국민 참여행사'를 개최한다. 사진은 14일 행사 포스터. 2018.04.13 (사진 = 416연대 홈페이지 게시) s.won@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은 기자 = 세월호 참사 4주기를 앞둔 주말인 14일 서울 광화문 앞에서 대규모 추모 행사가 진행된다.

 416가족협의회와 416연대 등 세월호 관련 단체는 이날 오후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4·16 세월호 참사 4주기 국민 참여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세월호 참사는 지난 2014년 4월16일 304명의 희생자를 낸 대규모 해상 사고다. 정부의 초동조치가 미흡해 사망자가 대량으로 발생했다는 지적과 함께 진상 규명 요구가 참사 직후부터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행사는 오후 4시 대학생대회를 시작으로 진행된다. 대학생 4160명이 노란 리본 형태의 플래시몹을 하면서 세월호 참사를 추모하는 방식이다.

 광화문 북측 광장에서는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참여 행사가 진행된다. 참여자들이 노란 리본 띠를 직접 만들거나 추모 손수건을 제작하는 등의 활동을 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될 예정이다.

 14일부터 16일까지 광화문 중앙광장에서는 세월호 72시간에 대한 기록물이 전시된다.  또 단원고 희생자 261명을 기억하자는 취지의 전시물과 세월호 추모 만화 등도 배치된다.

 본 행사는 오후 7시부터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영상으로 시작된다. 행사에서는 유가족 발언과 편지글 낭독, 세월호 관련 단체의 호소문 낭독 등이 이어진다.

 아울러 창작 뮤지컬 '네버 에버(NEVER EVER)'와 가수 이상은·임정득·전인권의 공연도 예정됐다. 행사는 4·16가족합창단 등의 합동공연을 마지막으로 오후 9시께 종료될 계획이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은 이날 오후 12시에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서 '세월호 참사 재수사 및 청소년 참정권 보장 촉구 집회'를 열고 세종로까지 행진을 이어간다.

 이들은 오후 3시부터는 광화문 광장에서 '청소년, 세월호를 말하다'라는 행사를 주관한다. 전교조 교사와 청소년들이 직접 행사에 참가하게 된다.

 전교조는 4주기 당일에도 촛불청소년인권법제정연대와 함께 도보 행진을 기획했다. 교사와 청소년들이 나서서 국회 앞부터 서강대교, 신촌오거리를 거쳐 광화문 세월호 광장까지 걷는 이 행사는 '가만히 있지 않겠습니다'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심동준 기자 = 세월호 참사 4주기를 3일 앞둔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세월호 천막 전경. 2018.04.13  s.won@newsis.com

 세월호 참사 4주기를 추모하는 집회 또는 행사는 서울 외 지역에서도 잇따라 열린다.

 이날 오전 10시30분 목포신항에서는 '목포중고등학생연합 416 기억 및 다짐행사', 오후 2시 도서문화연구원 대회의실에서 열리는 '세월호와 촛불, 그리고 나라다운 나라' 토론회 등이 예정됐다.

 15일 오후 4시에는 전남 목포신항 앞에서 '세월호참사 4년 기억 및 다짐대회'가 문화공연과 함께 진행된다. 14일부터 15일까지 세월호를 참관할 수 있는 자리도 마련된다.

 16일에는 오후 3시 경기 안산 정부합동분향소에서 '4·16 세월호 참사 정부 합동 영결식'이 열린다. 영결식에 앞서 오후 1시부터는 안산 고잔역에서 합동분향소까지 추모 행진이 진행된다.

 국외에서도 세월호 참사 4주기 추모 행사가 계획됐다.

 416 해외연대 기억행동은 이날부터 22일(현지 시간)까지 캐나다, 프랑스, 미국, 일본, 인도네시아, 독일 등에서 세월호 4주기와 관련한 집회 또는 행사를 개최한다.

 행사 지역은 캐나다 오타와·토론토·밴쿠버, 프랑스 파리, 미국 필라델피아·보스턴·뉴욕·그린빌·뉴욕·샌디에이고·워싱턴 디시, 일본 나고야·도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독일 뮌헨·베를린 등이다.

 whynot8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