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경기남부

경기도 폐플라스틱 대란 '정상화'···군포, 오산도 해결 문턱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4-16 17:08:41
【수원=뉴시스】 김동식 박다예 기자 = 경기지역에서 민간업체의 폐기물 미수거로 시작된 '재활용 대란'이 끝난다.

 경기도는 "이번 주 중으로 도내 전 지역에서 재활용 폐기물 수거가 정상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16일 밝혔다.

 도 관계자는 "현재 31개 시·군 중 군포, 오산을 제외한 29개 지역에서 플라스틱과 비닐, 스티로폼 등을 지자체나 업체가 수거하고 있다"면서 "군포, 오산도 며칠 내로 수거가 정상화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달 초부터 재활용품 미수거로 인해 주민이 불편을 겪은 지역은 고양, 과천, 김포, 수원, 용인, 화성, 군포, 오산 등 8곳이다.

 이 중 폐품 수거가 정상화되지 않은 곳은 군포시와 오산시 2곳이지만 이들 지자체도 이번 주이면 수거가 정상화된다.

 군포시는 주택단지 79곳 중 72곳이 기존에 맺고 있는 민간업체 계약을 바꾸고 지난 12일부터 직접 폐품을 처리 중이다.

 군포시 관계자는 "기존 수거 업체와 아파트단지 간 계약이 맺어져 있어 시가 직접 수거하려면 계약 변경이 이뤄져야 한다"며 "남은 주택단지 7곳에 대해서도 다음 주 초 계약 변경을 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산시도 폐플라스틱 수거가 중단된 45개 단지(60%)에 대해 수거·처리 업무를 민간에 위탁하기로 했다.

 오산시 관계자는 "시와 계약을 맺은 업체가 폐품을 수거하려면 폐기물수집·운반업 허가를 받아야 한다"며 "행정절차가 마무리되는 이번 주 중으로 폐품 수거가 정상화될 것"이라고 했다.


associate_pic
【용인=뉴시스】이정선 기자 = 중국이 환경보호를 이유로 폐자원 수입을 금지하면서 서울과 경기 용인, 화성 등 일부지역에서 폐비닐과 플라스틱의 수거가 거부된 가운데 2일 오전 경기 용인의 한 아파트 내 분리수거장에서 주민이 폐비닐과 플라스틱을 제외한 재활용품을 버리고 있다. 2018.04.02. ppljs@newsis.com

 나머지 6곳의 지자체는 재활용품 수거가 이미 예전처럼 이뤄지고 있다.

 고양시와 과천시 경우, 수거 업체가 미수거 입장을 철회하면서 지자체의 개입 없이 문제가 해결됐다. 김포시도 업체 대부분이 미수거 태도를 바꿔 수거를 시작했고, 일부 공동주택에서만 시가 폐품 수거를 맡고 있다.

 수원시 공동주택단지 430곳 중 274곳(67%)에서 폐플라스틱 등이 수거되지 못했으나, 지난 5일부터 수원시는 민간업체를 통해 수거하고 있다. 폐기물 수거 대행업체 13곳이 재활용차와 압축차를 운영 중이다.

 또 수원시는 자원순환센터의 폐플라스틱 처리 용량을 일일 50t에서 90t으로 늘렸다.

 화성시는 현재 공동주택 290개 중 226개(78%)에서 폐기물이 수거되지 않았지만, 예비비 38억원을 들여 민간업체에 폐품 처리를 위탁했다.
 
 용인시는 폐품을 자체 수거, 생활자원회수센터에 처리를 맡기고 있다.

 도 관계자는 "앞으로 폐품 수거 대란이 일어나지 않게 하려고 생활자원회수센터 건립을 위한 국비 지원 등 시·군 요청 사항을 지속적으로 환경부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dsk@newsis.com
 pd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