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바른미래 "드루킹 사건은 대선 여론조작"…文정권 정면겨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4-16 19:37:00
갑철수·MB아바타 기재된 '네거티브 대외비 문건' 수사의뢰
associate_pic
【파주=뉴시스】고승민 기자 = 안철수(오른쪽부터)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자, 이언주 의원, 김삼화 의원이 15일 오전 정부 비방댓글과 추천수 조작 파문이 일어난 경기 파주시의 한 출판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기 전 해당 사무실을 살펴보고 있다. 2018.04.1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바른미래당은 16일 친문 핵심 김경수 의원 연루 의혹까지 번진 이른바 '드루킹 사건'을 '19대 대선 불법 여론조작 사건'으로 규정하며 문재인 정권에 대한 총공세에 나섰다.

 김삼화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번 사건을 '19대 대선 불법 여론조작 사건'으로 명명한다"고 밝혔다. 당내에선 특히 '드루킹 사건'의 최대 피해자가 19대 대선 후보로 뛰었던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이라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

 이와 관련, 권은희 최고위원은 모두발언에서 안 위원장을 '갑철수', 'MB아바타' 등 표현으로 공격하자는 내용이 담긴 이른바 '문재인 캠프 네거티브 대외비 문건'을 공개하며 "이런 기획과 온라인에서 실질적으로 드루킹을 비롯한 일단의 조직적인 실행 활동들을 연결시켜주는 사건이 이번 민주당 당원 댓글조작 사건"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바른미래당은 이 사건 경찰 수사 지연에 대해 강력 성토하는 동시에, 오는 17일 오전 11시 김동철 원내대표를 비롯한 소속 의원들이 대검찰청을 직접 방문해 엄정 수사를 촉구할 방침이다. 이들은 아울러 '문재인 캠프 네거티브 대외비 문건'에 대한 수사도 의뢰할 예정이다.

 이들은 이 밖에도 ▲피의자들의 포털 활동 기간 및 내용, 범위 ▲피의자들이 이용한 614개 아이디의 사용기간 및 활동 내용, 활동의 조직성 여부 ▲피의자들의 포털 외 SNS 활동 분석 ▲출판회사 '느릅나무' 운영 관련 계좌 내역 ▲피의자 등의 통화내역 및 사무실 CCTV 확보 등을 검찰에 요구하기로 했다.

 바른미래당은 향후 검찰 수사가 미진할 경우 특검을 추진할 방침이다. 다만 오는 17일 오전 열리는 전체 의원총회에서 특검 추진에 대한 의견이 주를 이룰 경우 특검을 즉시 추진할 가능성도 있다.

 imz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