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김기식 금감원장 낙마했지만…검찰 "수사는 계속된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4-17 09:59:08
검찰 "사의 관계없이 수사 계속" 방침
KIEP, 우리은행 관련자 조사…이틀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외유성 출장 의혹 등으로 16일 사의를 표명한 김기식 금감원장. 2018.04.16.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남빛나라 기자 = 김기식 금융감독원(금감원) 원장이 사의를 표명한 가운데 김 원장의 외유성 출장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검찰은 17일 참고인 조사를 진행하며 수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종오)는 17일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과 우리은행 관련자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원장 수사와 관련한 참고인 조사는 이틀째다.

 남부지검 관계자는 "(사의와 관계없이) 수사를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장은 자신이 의원 시절 더미래연구소에 5000만원을 후원한 것이 불법이란 내용의 유권해석을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전날 발표한 직후 사의를 표명했다.

 선관위는 김 원장이 국회의원 임기 말 후원금을 자신의 보좌관 등에게 퇴직금 명목으로 지급한 데 대해서는 "통상적인 범위의 금전 지급으로 정치활동을 위해 소요되는 경비에 해당한다"며 정치자금법 위반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봤다.

 피감기관의 지원을 받아 외유성 해외 출장을 다녀왔다는 의혹에 대해선 "정치자금법상 정치자금의 수수에 해당할 소지가 있다"며 판단을 유보했다.

 검찰은 피감기관의 비용 지원에 대가성이 있는지를 살펴보는 등 해당 출장이 뇌물 혐의에 해당하는지 중점적으로 수사할 방침이다.

 검찰은 13일 출장비를 지원했다고 지목된 우리은행 본사, KRX 부산 본사와 여의도의 서울사무소, KIEP 등에 수사관 20여명을 보내 10시간에 걸친 압수수색을 벌였다. 김 원장이 소장을 지낸 더미래연구소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검찰은 압수수색 관련 자료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 작업과 자금 흐름을 포착하기 위한 계좌 추적 등을 진행 중이다.

 앞서 김 원장은 국회 정무위원회 위원 신분으로 피감기관의 지원을 받아 해외 출장을 다녀온 사실이 알려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및 보수성향 시민단체로부터 뇌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등으로 고발당했다. 아울러 더미래연구소를 운영하면서 서울시에 기부금 모집·사용 계획서를 신고하지 않았다는 의혹으로 추가 고발됐다.

 청와대는 오전 중 김 원장의 사표를 수리할 예정이다.

 sout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