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경찰 댓글 공작' 수사단, 서울청·경기남부청 압수수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4-17 11:25:0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경찰청 특별수사단은 '경찰 댓글공작 의혹' 사건 수사와 관련해 29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보안국 전체(국장실, 1, 2, 3, 4과) 등 10개소를 압수수색중이라고 발표했다. 사진은 29일 오전 압수수색이 벌어지고 있는 서대문구 경찰청 보안국 입구 모습. 2018.03.29.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이예슬 기자 = 이명박(MB) 정부 시절 경찰의 댓글공작과 관련해 경찰이 서울과 경기남부 등 지방경찰청을 상대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17일 경찰청 특별수사단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부터 서울청과 경기남부청을 압수수색 중이다. 특별수사단은 20여명을 투입해 서울청과 보안국 사무실에서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MB정부 당시 비판적인 네티즌을 색출하는 군 사이버사의 블렉펜 활동과 관련해 경찰의 개입이 있었는지, 정부 정책을 옹호하는 댓글 공작이 이뤄졌는지 여부를 알아보기 위해서다.

 앞서 경찰은 지난 12일 부산청과 광주청의 보안국을, 지난달 29일에는 본청 보안국장실과 보안 1·2·3·4과 등 10곳을 동시다발적으로 압수수색했다.

 특별수사단은 경찰청 보안사이버수사대 요원들이 군 사이버사로부터 전달받은 아이디, 닉네임 등 민간인 개인정보를 대공 관련 수사나 내사, 민간인 사찰 등에 위법하게 활용했는지 수사를 벌이고 있다.

 또 국정원 사이버심리전단 요원처럼 조직적으로 상부의 지시를 받아 정치적으로 편향된 성격의 댓글을 반복 게재했는지 여부도 수사 대상이다.

 ashley8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