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후보자 지지선언 줄세우기" 姜-梁 후보, 이용섭 맹비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4-17 11:44:51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6·13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양향자·강기정 광주시장 예비후보가 17일 오전 광주 서구 광주시의회 3층 브리핑룸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04.17. hgryu77@newsis.com


【광주=뉴시스】송창헌 기자 = 6·13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장 본경선을 코앞에 두고 특정 후보 진영의 반강제적 입후보자 줄세우기가 도마위에 올랐다.

 "공천을 무기로 한 정치적 폭력"이라며 경쟁후보들이 일제히 반발하며 후보자 자격박탈 등 중앙당에 강력한 조치를 요구하고 나서 후유증이 예상된다. 당원명부 유출과 함께 불공정 경선 논란이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강기정, 양향자 예비후보는 17일 오전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긴급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이용섭 후보 측이 구청장, 시의원, 구의원 예비후보들을 지지선언에 줄세우기해 경선이 파행으로 치닫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특정 후보 지지를 위한 집단 행동이 있었고, 문자와 전화 등으로 줄세우기를 강요했고, 거부할 경우 폭언과 압박이 이어졌다"며 "이는 명백한 공천을 무기로 한 정치적 폭력이고, 불공정 경선"이라고 강조했다.

 복수의 구체적인 사례도 들었다. 

 두 후보 측에 따르면 광산구 A의원의 경우 이용섭 후보의 최측근으로부터 한달 전, '내가 명부를 가지고 있으니, 줄을 서라'는 말을 들었다. 이 측근은 광주지역 권리당원 명부 유출 사건으로 경찰조사를 받고 있는 당사자로 알려져 있다.

 또 광산지역 B의원은 '기호를 가번을 줄테니, 이용섭 후보를 도와라. 기호를 주는 것은 지역위원장에게 위임된 사안'이라는 요구를 받았고, 북구의 C의원은 '단체장을 견제해야 할 위치에서 지지선언을 하는 것은 온당치 않다'고 거부했으나 지지선언에 참여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문자와 전화 폭탄에 시달렸다고 전했다.

 남구의 D의원도 폭언과 '두고 보자' 협박을 받았다고 호소했다. 한 구청장 예비후보 역시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선언은 구태정치의 표본이어서 거부했다"고 공개 비판했다.

 이같은 중세우기는 민주당 광주지역 일부 지역위원장을 중심으로 진행된 것으로 드러났다.

 강기정, 양향자는 후보는 이날 "이용섭 후보는 불법 유출된 권리당원 명부로 지속적으로 문자를 보내고, 권리당원 명부를 무기 삼아 입후보자들을 강제 줄세우기 하고 이다"며 "불법, 반칙에 대해 중앙당의 엄중한 심판을 요구하며, 불법 유출 권리당원 명부 회수와 후보 박탈 등 강력한 조치를 요구한다"고 밠혔다.

 goodcha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