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전북

민주당, 김승수 전주시장 예비후보 공천 재조사 착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4-17 16:09:36
【전북=뉴시스】심회무 기자 = 더불어민주당(민주당) 전북도당이 김승수 예비후보를 6·13 지방선거 전주시장 후보로 공천한 가운데 중앙당 차원에서 이번 공천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7일 민주당 중앙당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김 공천자의 공천권 부여 문제를 전면 재검토하라는 당 최고위 지도부의 지시가 지난 16일 중앙당 지방선거 기획단에 하달됐다.

 이에 따라 중앙당 지방선거 기획단이 이날 부터 김 공천자에 대한 전면 조사에 들어갔다.

 익명의 기획단 고위 관계자는 “김 공천자의 ‘4년전 선거 과정의 문제’, ‘각종 건설 관련 문제 제보’, ‘전주 여목사 봉침 사건’ 등이 문제로 올라왔다”고 전했다.

 각 분야 문제의 자료에 대해서는 지도부가 직접 기획단에 보낸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관련 자료는 지난 4월 초 민주당 전북도당 주요 당원들이 중앙당 최고위측에 직접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사회 이슈로 떠오른 김경수 의원의 ‘댓글사건’과 같은 댓글부대를 4년전 김 공천자측이 활용한 일(일명-시발단 사건)이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당시 이 사건과 관련, 김 공천자 측의 외곽 선거 조직원 3명이 구속되거나 법적 처벌을 받았다.

 민주당 지방선거 기획단 조사와 더불어 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도 공식적으로 이 문제를 다룰 것으로 전해졌다.

 한 중앙당 관계자는 당 수뇌부에서 문제가 먼저 제기된 만큼 최고위원회 논의는 불가피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한편 민주당 전북도당 공천심사위원회는 17일 김승수 전주시장 예비후보를 전주시장 공천자로 최종 확정해 중앙당에 올렸다.

 shim2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