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한국당 "김기식 갑질·김경수 댓글 공작' 특검법 제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4-17 16:47:2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지난 1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의안과에 자유한국당 신보라 의원과 정태옥 의원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관련 의혹들에 대한 진상규명과 청와대 인사체계 점검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고 있다. 2018.04.13.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자유한국당은 17일 최근 정치권에 논란이 된 '김기식·김경수 의혹'와 관련 특검 법안을 제출했다.

  앞서 한국당은 지난 16일 외유성 출장논란에 휩싸인 김기식 금융감독위원장과 친문 핵심 김경수 의원 연루 의혹으로 번진 이른바 '드루킹 사건'에 대한 국회차원의 특검추진 당론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17일 긴급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김기식 갑질 특검과 김경수 댓글 공작 특검은 국민이 한결같이 요구하는 명백한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는 일"이라며 "한국당은 가열한 투쟁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정태옥 대변인과 신보라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의안과에 이같은 특검 법안 요구서를 제출했다.

  이들이 제출한 '금융감독원장 김기식의 뇌물수수, 업무상횡령 등 범죄혐의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에 따르면 "재임 중 정무위원회 피감기관과 민간은행의 돈으로 외유성 출장을 다녀오고, 국회의원 임기종료를 앞두고 정치자금을 사적 용도로 사용한 의혹이 있다"면서 "국정감사에서 비판한 기업으로부터 거액의 후원금을 받았고, 피감기관 및 기업 대관 담당자를 상대로 고액의 강연 프로그램을 운영했다는 의혹도 불거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및 김경수 의원 등 연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에 따르면 "민주당원이 지난 대선 때 댓글부대를 동원하여 불법 여론조작에 관여했고, 최근까지도 댓글 조작 프로그램을 통해 여론을 조작해왔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특히 여기에는 청와대와 김 의원 등 정권차원의 관여와 조직적 개입이 있었다는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3주간 수사가 진행된 현재까지 경찰은 중간수사 결과발표도 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연루의혹이 불거진 김 의원과 관련된 사항은 아예 누락한 채 검찰에 송치하는 등 경찰 수사의 공정성과 중립성에 대해 심각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고 적시했다.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