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IMF, 韓 올해 성장률 3.0% 유지…내년은 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4-17 22:00:00
'IMF 세계경제전망'
선진국 올해 성장률 2.2%→2.4% 상향…美 2.7%→2.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우 기자 = 국제통화기금(IMF)은 17일 '세계경제전망(World Economic Outlook)'을 통해 우리나라 성장률을 2018년 3.0%, 2019년 2.9%로 모두 기존 전망을 유지 했다고 발표했다. 618tue@newsis.com
【세종=뉴시스】이윤희 기자 =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당초와 같이 3.0%로 유지했다.

17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IMF는 이날 세계경제전망(WEO)을 발표, 우리나라의 성장률 전망치를 올해 3.0%, 내년 2.9%로 예측했다.

이 같은 전망치는 IMF가 지난 2월 '2017년 한국·IMF 연례협의보고서'를 발표하면서 내놓은 수치와 동일하다.

IMF는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도 올해 3.9%, 내년 3.9%로 유지했다. 지난 1월 발표한 WEO 전망치와 같다.

투자와 무역이 증가하면서 선진국과 신흥국에서 경기 전반에 개선 모멘텀이 확산되고 있고, 미국의 확장적 재정에 대한 기대로 세계경제의 성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봤다.

다만 급격한 통화정책 정상화에 따른 금융변동성 확대, 무역갈등 고조 및 보호무역주의, 동아시아 및 중동의 지정학적 긴장 등은 세계경제의 위험요인으로 꼽았다.

지역별로 보면 선진국 성장률을 지난 1월 대비 0.2%포인트 상향, 2.5%로 전망했다. 내년 전망치는 2.2%로 유지했다.

유로존 및 일본의 안정적 성장에 주목했다. 올해 유로존 성장률 전망치는 2.2%에서 2.4%로 높여잡았고, 일본은 1.2%로 유지했다.

미국은 올해 성장률을 2.7%에서 2.9%로 높여잡았고, 내년 성장률도 2.5%에서 2.7%로 상항했다. 확장적 재정정책의 파급효과로 견조한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분석했다.

영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1.5%에서 1.6%로 상향한 가운데, 캐나다의 경우 2.3%에서 2.1%로 하향조정했다.

신흥개도국 성장률은 4.9%로 지난 1월 전망치와 똑같이 예측했고, 내년도 전망치는 5.0%에서 5.1%로 0.1%포인트 높였다. 신흥아시아의 성장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원자재 수출국의 경기 회복세가 강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브라질의 올해 성장률은 2.3%로 지난 1월 전망치보다 0.4%포인트 상향했고, 내년 전망치는 2.1%에서 2.5%로 높였다. 남아공 올해 성장률은 0.9%에서 1.5%로 상향했고, 내년 성장률은 0.9%에서 1.7%로 높여잡았다. 다만 러시아는 올해 1.7%, 내년 1.5%로 기존 전망치를 유지했다.

중국은 올해와 내년모두 지난 1월 전망과 같이 6.6%, 6.4%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측됐다. 인도도 올해 7.4%, 내년 7.8%로 기존 전망을 유지했다.

IMF는 정책권고란을 통해 "현재의 경기 모멘텀을 활용해 성장세를 지속 유지하고 중기적으로 포용적 경제성장을 달성하기 위한 정책과 구조조정을 시행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선진국에 대해서는 "통화정책은 국가별 경기상황에 따라 운용하고, 재정정책은 중장기 성장잠재력 확충을 지원하는 방향으로 운영해야한다"며 "잠재 성장률 제고 등을 위한 구조개혁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신흥국에 대해서는 "국가별 상황에 따라 정책의 우선순위를 다르지만, 공통적으로 금융 복원력 제고와 소득분배 향상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sympath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