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 > 기자수첩

[기자수첩]민주당, 호남서 회초리 맞겠다고 한 지가 언제인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4-20 11:32:47  |  수정 2018-04-20 14:03:41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구길용 기자 = 공천 전횡을 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에 대한 호남 민심이 심상치 않다.

  "민주당 경선에는 원칙도, 기준도 없고 오직 중앙당만 있다"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지방자치의 축제가 돼야 할 지방선거가 민주당 중앙당이 즐기는 '꽃놀이패'로 전락했다는 지적이다.

 6·13지방선거를 불과 50여일 앞두고 민주당 지도부가 보여주는 전횡은 광주·전남지역 곳곳에서 드러난다. 이른바 '원칙 없는 고무줄 잣대'를 들이대고, 밀어붙이기식으로 중앙당의 논리를 강요한다. 지역민들의 선택은 안중에도 없다. '경선은 곧 본선, 공천은 곧 당선'이라는 집권여당의 오만함이 깔려 있다.   

 광주시장 경선의 경우 당원명부 유출 의혹 사건이나 한 예비후보의 5공 정권 당시 청와대 근무전력 논란 등 굵직한 이슈 속에 가산·감산 10%가 주요 변수로 떠올랐다. 하지만 그 기준이 어떻게 정해졌는 지는 모호하다.

 전남지사 경선과 관련해서도 민주당 지도부는 당초 여론의 지지를 받던 1위 후보를 '원내 제1당 유지, 현역 불출마' 논리로 주저앉히는가 하면, 일부 예비후보의 입당허용 여부와 경선출마 자격을 놓고도 원칙없이 오락가락했다.

 광주 서구갑과 전남 영암·무안·신안 국회의원 재선거에는 전략공천과 경선방식을 임의로 정해 유권자와 후보들의 강한 반발을 사고 있다.  전남지역 일부 기초단체장 선거구에도 전략공천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지도부의 입맛에 맞는 후보를 골라 등판시키려다보니 무리수를 두고 있는 것이다.

 경선방식도 문제다. 민주당이 촉박한 경선 일정을 짜다보니, 곳곳에서 ‘깜깜이 선거’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불과 10여일 만에 공천자가 정해지는 '그들만의 리그'에서 후보들의 비전이나 정책을 검증할 절차는 턱없이 부족하다.    

 경선후보들의 대표경력에 문재인 대통령의 이름을 넣게 한 것도 논란을 부추기고 있다. 후보자들의 능력이나 자질에 대한 검증보다는 대통령의 이름만 보고 선택하는 '문재인 마케팅'이 문제의 요인이다.

 지역민심을 외면하는 민주당의 이런 행태에는 호남을 대하는 오만함이 깔려 있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문 대통령에 대한 호남의 높은 지지와 후광효과를 믿기 때문인 지, 누구를 공천하더라도 당선될 수 있다는 식이다. 지방의 일꾼을 뽑는 선거가 지역의 민심이 아닌 중앙당에 의해 재단되는 것이다.

 급기야 야당에서는 "(민주당이) 호남을 주머니 속 공깃돌 정도로 취급하고 있다"며 비아냥하고 있다. 호남 내 일당독식의 부작용을 경험했던 민주당이 여전히 변하지 않고 있다는 방증이다.

 호남의 유권자들도 지난 2016년의 기억을 되살리고 있다. 민주당은 당시 국민의당의 녹색바람과 호남 내 반민주당 정서에 밀려 20대 총선 때 호남지역에서 참패했다. 총선 직후인 그해 5월 광주에서 이례적으로 당선자 워크숍을 가졌다. '호남에서 회초리를 맞겠다'는 취지였다.

 당시 워크숍의 맨 앞자리에는 지금의 민주당 대표인 추미애 의원이 앉아 있었다. 그로부터 불과 2년, 호남의 지역민들은 또다시 민주당의 오만을 대면하고 있다.  50여일 후 유권자들이 어떤 선택을 할 지 귀추가 주목된다.

 kykoo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 뉴스

상단으로